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반기문, 스펙 자랑 늘어놓기에 여념 없어” 공격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고향 방문을 두고 “구태정치의 시동을 걸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부대변인은 이날 ‘의혹 해명은 뒷전, 셀프 칭찬과 대선 행보가 우선인 반기문 전 총장’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스펙 자랑 늘어놓기에 여념이 없는 반 전 총장의 모습이 그가 말한 정치교체인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부대변인은 “반 전 총장은 한일 위안부 합의를 추켜세웠던 본인의 발언도 뒤늦은 변명으로 뒤집고, 동상을 세우고 마을 전체를 반기문화 시켜 북한 같다던 외신 보도로 국제적 망신을 샀던 고향에 방문해 구태 정치의 시동을 걸고 있다”며 “인권 문제에 있어 손 놓고 있어 수년간 외신의 비난을 받아왔던 유엔 사무총장 때와는 사뭇 다른 바쁜 모습”이라고 비꼬았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사진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이어 “본인 친인척의 뇌물 수수 및 사기 혐의 기소,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받았다는 23만불 관련 의혹, 한일 위압부 합의 말 바꾸기에 관한 해명을 하는 시간을 우선적으로 할애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기본 예의”라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