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병석 전 청와대 주치의 특검 소환 “들어가서 다 말씀드리겠다”

 

박근혜 대통령 전 주치의였던 이병석 세브란스병원 원장을 14일 오후 특별검사팀에 소환됐다. 이날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됀 이병석 전 주치의는 “기치료 아줌마를 청와대에서 보셨나” “김영재 의원을 최순실에게 소개한 이유가 뭔가”라는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김영재 의원은 최순실씨의 단골 성형외과 의사로 알려졌다.
 
지난달 14일 열린 국정조사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가 답변하고 있다.[중앙포토]

지난달 14일 열린 국정조사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가 답변하고 있다.[중앙포토]

김영재 의원은 지난달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 청문회의 증인으로 출석해 “2013년 4월 당시 대통령 주치의였던 이병석 원장이 최순실을 소개해줬다”고 말했다. 또 2013년 6월부터 최순실이 최보정이라는 가명으로 병원을 찾았지만 최순실과 동일인이라는 사실은 2014년 11월 ‘정윤회 문건’ 사건이 터진 뒤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병석 전 주치의는 세월호 참사 당시 밝혀지지 않은 박 대통령의 7시간 일정 중에 “비선진료가 됐을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문엔 “들어가서 다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김민상·김나한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