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혜원 "고영태, 더 이상 세상에 나서기 싫어했다"

 
노승일 씨, 고영태 씨, 손혜원 의원 [사진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노승일 씨, 고영태 씨, 손혜원 의원 [사진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스스로 잠적했을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손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젯 밤부터 페북 댓글과 실시간 SNS에 고영태를 보호하라는 글들이 마치 약속이나 한 듯 저를 공격하며 동시에 쏟아져 올라온다"고 말했다.

그는 "고영태 씨를 보호하는 척하며 저를 공격하는 작전세력의 전형적인 얕은 수법"이라고 주장했다.

또 고영태의 신변에 관해서는 "고영태 씨는 더 이상 세상에 나서기 싫어했다"며 "설득이 전혀 되지 않았고 전화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씨의 행방이 묘연한 데 대해 "본인의 사생활을 더 이상 침해받는 일은 안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승일 증인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했고 박범계, 박영선, 안민석 의원들이 힘을 모아 노승일 씨와 연대하며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며 "나는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다. 한번 한 약속은 잊지 않는다"고 말하며 글을 마쳤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