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혜진 “나도 양심이 있지. (기성용에게) ‘오빠’는 안 될 것 같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배우 한혜진씨가 8세 연하 남편인 축구 국가대표 기성용씨와 서로를 부르는 호칭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 서장훈씨는 “보통 남자들이 젊었을 때는 누나들한테 좀 허세를 부린다. 왜냐면 누난데 누나라고 얘기도 안 하고, 반말하고 이런 게 좀 있다”고 말했다. 서장훈씨는 이어 한혜진씨에게 “기성용은 어땠나”라고 물었다. 이에 한혜진씨는 “연애 시작하니까 바로 ‘혜진아’ 이렇게 부르더라”라고 답했다. 서장훈씨는 “그때 기분이 어땠나”고 묻자 한혜진씨는 “놀랐지. 그리고 심쿵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이에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씨가 “본인은 뭐라고 그랬냐”고 물었고, 한혜진씨는 “나는 ‘성용아’ 그랬는데, 결혼하고 나서는 시부모님 계셔 이름을 못 부른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신동엽씨는 “기성용이 ‘혜진아’ 부르면 역으로 ‘오빠’라고 하지”라고 하자, 한혜진씨는 “나도 양심이 있지. 오빠는 안 될 것 같다”고 웃었다. 신동엽씨는 이어 “지금은 뭐라고 부르나”고 묻자, 한혜진씨는 “서로 ‘여보~’라고 한다”고 답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