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구선수에서 배우로…'볼매' 윤현민의 일상포착

배우 윤현민은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이른바 '볼매' 캐릭터로 화제다.

반려견 '꼬봉이'와 '칠봉이'의 아빠이자 야구계 선배들 앞에선 든든한 자랑거리, 작품에 있어선 열혈 배우임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야구 선수 출신 배우 윤현민의 일상이 공개됐다. 반려견의 대변을 치우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 윤현민은 반려견들을 바라보며 '아빠미소'를 짓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가구를 옮기면서 기분 전환을 한다며 진땀을 흘리기도 했고, 세탁한 침구를 깔끔하게 다리는 모습에서는 깔끔한 성격을 짐작할 수 있었다. 윤현민이 새해를 맞아 야구계 선배 이종범, 정민철을 만나 식사를 하는 장면과 야구 선수에서 배우로 전향한 윤현민을 기특하게 여기는 선배들의 모습도 전파를 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