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박정희·DJ·YS 다 참배…빅텐트 노린 ‘반반’ 행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3일 오전 귀국 뒤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반 전 총장은 충혼탑에 분향한 뒤 이승만·박정희·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사진 김춘식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3일 오전 귀국 뒤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반 전 총장은 충혼탑에 분향한 뒤 이승만·박정희·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사진 김춘식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다음 날인 13일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이승만·박정희·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의 묘역(안치 순)과 무명용사 묘역 등을 차례로 참배했다.

‘보수 대통령’과 ‘진보 대통령’을 가리지 않고 현충원 내 묘역을 두루 참배한 데 대해 반 전 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은 “역대 여러 대통령들이 잘하신 부분은 이어받고 개선해야 할 것은 교훈으로 삼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추천 기사

정치권에선 “‘대통합’을 대표적인 화두로 던진 반 전 총장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차별화되는 첫 동선을 짰다”는 분석이 나온다. 2012년 9월 대선후보로 현충원을 찾았던 문 전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만 찾았다. 문 전 대표는 이후 2015년 2·8 전당대회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에 선출된 뒤에야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참배를 마친 뒤 반 전 총장은 방명록에 “대한민국의 더 큰 도약을 위해 미력하나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무궁한 발전을 굽어 살피소서”라고 썼다. 반 전 총장은 조만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봉하마을도 찾는다.

현충원 참배 뒤 반 전 총장은 사당3동 주민센터를 찾았다. 주민센터에서 만난 학생에겐 “스페인도 청년실업률이 40%까지 됐고, 우리나라도 실제 체감 실업률은 20% 이상”이라며 “정치 지도자들은 청년실업에 심각한 (문제)의식을 갖고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만남을 요청한 청년들과 김치찌개로 오찬을 함께했다.

반 전 총장은 설 연휴(1월 27~30일) 이전엔 폭넓게 국민들과 접촉할 계획이다. 14~15일엔 고향인 충북 음성의 부친 선영과 음성꽃동네를 방문한 뒤 충주로 이동해 모친 신현순(92) 여사와 가족, 주민들을 만난다.

대선 출마 선언 등의 행보는 설 연휴 이후 본격화할 전망이다. 여론조사 지지율 1위인 문 전 대표를 ‘가상의 주적’으로 여기는 반 전 총장 측의 전략은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큰 텐트를 치고, 문 전 대표와 민주당의 집권에 반대하는 세력을 두루 묶겠다’는 것이다. 중앙일보와의 기내 인터뷰에서 보수나 진보 어느 한쪽의 대표가 아니라 자신을 ‘진보적 보수주의자’로 규정한 것도 그래서다.

그는 “유엔에서 성소수자와 장애인·여성의 권리를 적극 옹호하고 사형 유예를 권장하는 유엔 결정도 임기 내 이뤘다”며 진보 이미지도 부각했다. 주요 국내 이슈에 관련해서도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엔 “만약 (일본 정부의) 10억 엔이 소녀상 철거와 관련된 것이라면 그건 잘못된 것”이라며 “차라리 돈을 돌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야권 일각의 논리와 같다. 반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에 대해선 “안보는 ‘두 번 다시’가 없다. 사드 배치를 지지한다”며 여권의 입장에 섰다. 그래서 “외교관에서 정치인의 화법으로 바뀌었지만 현안에 대한 태도는 여전히 반반(半半)”이란 이야기도 나온다.

이날 새누리당은 개헌을 고리로 반 전 총장에 대한 구애에 나섰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5년 대통령 단임제 폐해를 극복하고 권력구조를 개편하기 위해 대선 전에 반드시 개헌을 해야 한다”고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반 전 총장도 근본적인 개혁을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반 전 총장 측이 연대의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측 김경록 대변인은 “친박계와 친이계가 반 전 총장의 주변을 둘러싼 이상 만날 일이 없다”고 했다.
관련 기사
 
갤럽조사서 문재인 31%, 반기문 20%
이날 한국갤럽이 발표한 정례 여론조사(10~12일) 결과는 문 전 대표(31%), 반 전 총장(20%), 이 시장(12%),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7%) 순이었다. 3자 대결구도에선 문 전 대표가 44%, 반 전 총장이 30%, 안 전 대표가 14%를 기록했다. 1~2위 양자 대결에선 문 전 대표 53%, 반 전 총장이 37%였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41%, 새누리당 12%, 국민의당 10%, 바른정당 7%, 정의당이 3%로 나타났다.

글=박유미·안효성 기자 yumip@joongang.co.kr
사진=김춘식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