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운호 레인지로버 받은 부장판사 징역 7년

고급차 ‘레인지로버’를 뇌물로 받은 김수천(57·사법연수원 17기) 부장판사에게 13일 징역 7년이 선고되면서 정운호(51)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관련 사건 주요 관련자들의 1심 재판이 일단락됐다.
김 판사는 정 전 대표에게서 1억6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사실이 지난해 검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나 구속되면서 법조계에 파장이 일었다. 양승태 대법원장이 나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했다. 그는 2014년 정 전 대표로부터 네이처리퍼블릭의 제품을 가짜로 만들어 판 범인을 엄중히 처벌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5000만원 상당의 중고 레인지로버 차량을 공짜로 받았다. 차량 대금으로 송금한 5000만원을 포함한 현금 1억5000만원을 모두 5만원권으로 돌려받은 건 물론이고 차량 취득세와 보험료 624만원도 정 전 대표 측이 대납하게 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는 “직분을 망각하고 범행을 저질렀다. 이로 인해 사법부와 법관은 존립 근거가 되는 국민들의 신뢰를 잃었고, 동료 법관들과 법원 조직 전체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고 김 판사를 질타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는 정 전 대표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그는 김 판사에게 뇌물을 준 것 외에도 2015년 1~2월 네이처리퍼블릭과 계열사의 법인자금 108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가 있다.

앞서 법원은 정 전 대표 사건에 연루된 판사 출신의 최유정(47·여) 변호사에게 징역 6년, 검사장 출신 홍만표(58) 변호사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정 전 대표의 해외 원정 도박 사건을 맡았던 최 변호사가 구명로비 등의 명목으로 50억원이라는 과도한 수임료를 받은 게 계기가 됐다. 이 중 일부를 반환받으려던 정 전 대표와의 구치소 면회 폭행 논란이 제기되면서 검찰이 사건을 수사하던 중 정 전 대표의 구명 로비 및 각종 사업 청탁 등에 가담한 인사들이 줄줄이 드러났다. 김 부장판사는 물론 홍 변호사, 그리고 브로커 이민희(57)씨 등이 정 전 대표와의 평소 친분을 바탕으로 정 전 대표 사건에 연루된 사실은 물론 개인적 위법 행위들이 들춰지면서 대형 사건화됐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