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정당, 반기문과 밀당 “앞으로 우리도 좀 튕길 것”

바른정당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밀당(밀고당기기)’을 시작했다.

당초 바른정당에선 반 전 총장이 귀국한 뒤 입당해주길 기대했지만 반 전 총장은 당장은 특정 정당에 합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정했다. 오히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등과 제3지대에서 ‘빅텐트’를 치는 데 관심을 더 보이고 있다.

이에 킹 메이커를 자처해 온 김무성 의원은 기자들이 반 전 총장과 만날 것이냐고 묻자 “연락이 오면 만나고, 안 오면 안 만난다”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려면 당이라는 베이스가 없이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우리도 급할 게 없다”며 “앞으로 우리도 좀 튕기겠다”고 했다. 또 다른 당 핵심 당직자는 “반 전 총장이 귀국 보름 내에 확실한 비전을 보여주지 못하면 지지율은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빅텐트를 치겠다고 전국을 다닐 게 아니라 하루빨리 신당에 들어오는 게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이 입당하지 않더라도 창당(24일) 이후 독자적 경선 룰을 만들어 레이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창당 하루 뒤인 오는 25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

유 의원은 서울 여의도 극동VIP 빌딩이나 대하빌딩 등 국회 인근의 장소를 골라 캠프 사무실로 정하고, 조만간 임대계약을 마칠 계획이다.

캠프에는 유 의원이 새누리당 원내대표 시절 인연을 맺은 전·현직 의원 20여 명이 활동할 것이라고 한다. 조해진 전 의원이 전략기획, 이종훈·민현주·김희국 전 의원이 공보와 정책을 맡는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