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프] 완벽한 스펙 여대생 vs 평범한 네팔 청년…하버드 케네디스쿨은 누굴 뽑았을까

페이스북 설립자 마크 저커버그가 나온 필립스 액시터 고교에선 전 과목을 토론식 수업을 한다. [학교 홈페이지]

페이스북 설립자 마크 저커버그가 나온 필립스 액서터 고교에선 전 과목을 토론식 수업을 한다. [학교 홈페이지]

전 세계 17억 명의 회원을 확보한 페이스북의 설립자 마크 저커버그는 하버드대 1학년 2학기 중간고사 때 로마예술사 수업을 듣던 친구들에게 특별한 제안을 했다. 그가 만든 웹사이트에 작품 사진과 글을 올려 공유하자는 것이었다. 학생들은 게시판에 댓글을 달면서 자연스레 토론을 벌였다. 시험 결과 도서관에서 혼자 책에 파묻혀 있던 이들보다 함께 토론했던 학생들이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저커버그는 이 웹사이트를 일반 시민도 이용할 수 있게 업그레이드했고, 고교 시절 출석부의 명칭을 따 ‘페이스북’이라고 이름 붙였다.
 
추천기사
이 학교 출석부에는 학생 얼굴 사진이 실려 있어 ‘페이스북’이라 불렸다. 빨간 테두리가 저커버그. [리드라이트닷컴(www.readwrite.com)]

이 학교 출석부에는 학생 얼굴 사진이 실려 있어 ‘페이스북’이라 불렸다. 빨간 테두리가 저커버그. [리드라이트닷컴(www.readwrite.com)]

이처럼 저커버그의 ‘협업 능력’은 고교 시절부터 몸에 밴 것이었다. 그가 졸업한 필립스 액시터 아카데미는 ‘고교판 하버드’로 불리는 미국 최고의 명문고 중 하나다. 이 학교는 공부를 ‘남에게서 뭔가를 배우는 게 아니라 지식을 함께 나누며 지혜를 키우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학생들은 모든 과목을 팀 프로젝트와 발표·토론식으로 공부한다. 교사가 미리 주제를 정해 주면 학생들은 자료를 조사해 발제하고 의견을 나눈다. 교사는 수업 진행의 최소한 역할만 할 뿐 일방적 강의는 하지 않는다.
초기 페이스북 모습. [리드라이트닷컴(www.readwrite.com)]

초기 페이스북 모습. [리드라이트닷컴(www.readwrite.com)]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춘은 이 같은 ‘협업’을 페이스북의 성공 비결로 꼽았다. 페이스북의 경영 방식을 심도 있게 분석해 보니 설립자인 저커버그는 축구로 치면 ‘스타플레이어’가 아닌 ‘코치’에 가까웠다. 그는 수평적으로 권한을 배분하고 팀 단위로 책임 있게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부여했다. 저커버그는 각 선수가 일을 잘할 수 있도록 영감을 불어넣는 역할에 충실했고 선수들의 ‘협업’을 강조했다.

‘협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 인재가 갖춰야 할 필수 자질로 꼽힌다. 매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은 지난해 행사에서 2020년에 필요한 미래 역량을 제시했다. 이 중 핵심적인 5가지는 문제해결 능력, 비판적 사고력, 창의력, 사람 관리 능력, 협업 능력이었다. 이주호(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상호 의존과 연결이 심화되기 때문에 여러 사람과 팀을 이뤄 새로운 것을 만들어낼 줄 아는 능력이 더욱 중요해진다”고 말했다.
저커버그가 다녔던 하버드에선 학생들의 ‘협업 능력’을 키우기 위해 노력한다. 이 대학의 이혜령(21·영문학과2)씨는 “대부분의 과제를 팀워크로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며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속담처럼 혼자 아무리 잘해도 여럿을 뛰어넘을 순 없다”고 말했다. 수업에서 교수가 강조하는 또 다른 메시지는 다양성이다. 이씨는 『제인에어』를 읽고 함께 토론했던 영문학 수업을 예로 들었다.

1847년 샬럿 브론테가 쓴 『제인에어』는 주인공 제인이 온갖 역경을 딛고 사랑하는 남자 로체스터와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것으로 결말을 맺는다. 이씨는 “로체스터에겐 정신병에 걸린 부인이 있었는데 그녀의 관점에서 쓴 책을 함께 읽고 토론했다”며 “서로의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는 법을 배우는 게 하버드 교육철학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하버드의 모든 신입생은 오리엔테이션 때 ‘남의 의견을 듣는 법’이란 과목을 필수로 들어야 한다. 박재현(21·경제학과2)씨는 “학교에 입학하면 제일 먼저 국적·인종·언어·피부색은 달라도 서로 존중해야 한다는 것을 배운다”며 “토론은 말싸움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게 아니라 타인의 주장을 내 것으로 만들어 합의점을 찾는 것이란 점도 깨닫게 된다”고 말했다.

하버드는 교육과정뿐 아니라 입시에서도 수험생 개개인의 인성을 비중 있게 살펴본다. 조우석 전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입학사정위원은 “SAT(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을 받고도 떨어지는 학생이 많다”며 “하버드는 저 혼자 잘 먹고 잘사는 똑똑이가 아니라 더불어 살 줄 아는 인성 바른 사람을 원한다”고 말했다. 조 전 위원은 2010년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의 입시 사례를 소개했다.
최종 면접에 스펙이 매우 뛰어난 홍콩대 출신 여학생과 네팔 출신의 평범한 남학생이 올라왔다. 그런데 무난히 합격이 예상됐던 여학생은 면접관들로부터 “She’s arrogant(그녀는 교만하다)”라는 평가를 받고 떨어졌다. 반면 남학생은 부족한 스펙에도 “교육환경이 열악한 네팔 청소년들을 위해 봉사하고 싶다”는 진심이 전해져 합격했다. 이혜령씨도 “중학교 때부터 고3 때까지 한 번도 빠짐없이 매주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과외봉사를 했던 것이 합격 요인이었다고 면접관으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세계 최고의 기업이라 불리는 구글에서도 협업 능력은 중요하다. 한국인 최초로 구글 본사에서 일하는 이준영 구글 서치팀 검색 엔지니어링 매니저는 “구글은 아무리 똑똑해도 팀워크에 문제가 있을 것 같으면 아예 채용 자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마운틴뷰 본사와 한국·이스라엘·스위스 등 전 세계 각지에 흩어진 직원들이 5~7명씩 팀으로 나눠 일을 한다”며 “하나의 프로젝트를 완성하기까지 직원들은 레고나 시계의 톱니바퀴처럼 서로 역할이 명확히 구분돼 있어 협력할 줄 모르면 팀 전체에 피해를 준다”고 소개했다.
매년 구글에 입사지원서를 내는 사람은 전 세계에서 300만 명이며 이 중 0.23%만 채용된다. 10번이 넘는 면접을 거쳐야 하며, 매번 다른 질문과 평가로 지원자를 심사한다. 라즐로 복 구글 인사담당 수석부사장은 지난해 발간된 그의 책 『일하는 원칙(work rules)』에서 “구글은 영리하고 성실하며 겸손한 지원자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4년 2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지적 겸손’ 등 구글이 중시하는 5가지 인재상을 제시했다. 단순히 머리가 좋거나 스펙이 뛰어난 사람보다는 책임감 있고, 문제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면서,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를 존중할 줄 아는 사람이 구글이 원하는 인재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5가지 기준 중 전문지식은 가장 덜 중요하다. 머리에 있는 지식보다 필요한 정보를 한데 모으고 새로운 것을 배우는 학습능력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영 매니저는 “새로운 것을 배우기 위해선 겸손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며 “세계 최고의 대학인 아이비리그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더라도 ‘나만 최고야’ 하는 사람은 ‘구글러’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윤석만·전민희 기자 sa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