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즈 칼럼] 반도체 산업, 기초연구·학계 지원해야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금속활자 인쇄물인 직지심체요절과 목판인쇄물인 무구정광대다라니경, 세종대왕 시절 장영실이 만든 측우기. 모두 대표적인 한국의 세계 최초 과학기술 발명품이다.

현대로 넘어와, 1992년 삼성전자는 64메가 D램 메모리반도체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면서 당시 반도체 강국이었던 일본을 제치고 D램 시장 세계 1위에 올라선다. 이후 기록은 계속된다.

1996년 세계 최초 1기가(GB) D램 개발, 2006년 세계 최초 50나노 D램 개발, 2007년 세계 최초 30나노 64기가 플래시메모리 개발, 2013년 세계 최초 3D 낸드플래시 양산, 2016년 세계 최초 10나노급 8기가 D램 양산…. 연혁에서 보듯 우리는 25년 연속 세계 메모리반도체 시장에서 단 한차례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은 채 독주하고 있다.

그렇다면 반도체와 앞서 언급한 세 발명품의 차이는 무엇일까? 지속적인 연구개발(R&D)과 혁신이다. 직지와 다라니경, 측우기는 지속적인 발전을 이루지 못해 서양의 과학기술에 뒤처졌고, 역사의 유물로 남게 됐다. 반면 반도체 혁신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지속적인 혁신과 투자를 통해 확고한 기술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수년간 정부의 반도체 R&D 예산은 급감해 왔다. 급기야 지난해엔 반도체 분야 신규 R&D 예산이 전혀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국가 R&D 사업이 줄고, 연구 예산이 없어 전공을 바꾸는 교수가 늘고, 반도체 전공 석·박사 배출도 매년 줄어들고 있다. 이런 상황이 향후 몇 년간 계속된다면, 한국이 이룬 반도체 신화는 얼마 못 가 역사의 한 페이지로 남아 버릴 것이라는 위기감도 팽배해 있다.

이런 위기감 속에 최근 정부가 시스템반도체 분야 R&D 지원을 강화하기로 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민관이 힘을 합쳐 향후 5년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초경량·초전력·저전력 반도체 등의 차세대 반도체, 첨단센서, 사물인터넷(IoT) 가전 등에 5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투자로 IoT 가전 및 반도체 분야에서 1300명의 전문 인력이 양성될 걸로 기대된다. 중국의 추격을 뿌리치고 세계 최고의 기술 경쟁력을 지속하기 위한 필수 조건을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환영하는 바이다. 앞으로 반도체 산업에 대한 정부의 투자와 관심이 지속적으로 강화돼 기업 투자와 함께 좌우의 날개가 되어 반도체 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이끌어야 한다.

반도체는 지난 한해 621억 달러가 수출돼 한국 전체 수출 실적(4955달러)의 12.5%를 차지했다. 반도체 한 품목이 국내 총 수출의 8분의 1을 차지하는 셈이다. 올 한해도 우리 반도체는 격랑 속 ‘대한민국호’의 버팀목이 되어야 한다.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미래를 위해 앞으로의 4~5년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정부의 지원, 기업의 R&D, 학계의 인재 양성이 유기적으로 이루어져 대한민국 반도체의 최초·최고의 신화가 계속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