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檢 조사 때 연설문 수정 인정…“대통령 철학 알아 의견 제시”

비선 실세 최순실(사진)이 검찰에서 “평소 박근혜 대통령의 철학을 알기 때문에 의견을 제시했다”며 연설문 등을 수정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이 11일 최씨의 2차 공판에서 공개한 피의자 진술 조서에 따르면 최씨는 “대선을 치를 때부터 선거활동을 도와드리며 연설문, 말씀 자료와 관련해 의견을 줬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그 중 일부는 받아들여져 수정됐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마음을 표현하는 부분을 주로 수정했고 이메일로 받아서 수정한 뒤 메일로 보내줬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 등은 어떻게 수정했느냐는 검찰 질문에 “내가 철학자도, 전문가도 아니기 때문에 전체 말씀 자료를 다 쓸 수 있는 건 아니고 만들어진 내용의 문맥을 고쳐주거나 평소 대통령 철학을 알기 때문에 의견을 제시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이 같은 최씨의 진술을 공개하면서 “결국 국민은 대통령 말씀을 통해 피고인 최순실의 철학을들은 게 아닌가 씁쓸하다”고 밝혔다.

한편 최씨의 이 같은 대통령 연설문 수정 작업은 최씨가 독일로 출국할 때까지 계속됐다. 그 과정에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과는 자신의 선불 폰을 이용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