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꼼꼼한 최순실', 증거인멸 진두지휘 정황 공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핵심에 있는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각종 증거인멸까지 진두지휘한 정황이 공개됐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국정농단 사건 2차 공판에서 검찰은 진술 조서 내용을 공개하며 "(플레이그라운드 재무이사인) 장순호씨는 최씨로부터 연락을 받고 컴퓨터를 파기했고, 금고 안의 자료를 모두 분쇄기에 넣어 파쇄하라는 지시를 받은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고 말했다.

플레이그라운드는 차은택(48)씨와 최씨가 함께 설립한 광고대행사로, 검찰은 플레이그라운드도 사실상 최씨가 장악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어 검찰은 "신혜성씨는 김영수(전 포레카 대표)씨가 연락해 '최순실이 장순호에게는 연락했으니 더운트 사무실에 가서 남아있는 PC 등 자료들을 싹 정리하라'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신씨는 김 전 대표의 부인으로, 남편이 최씨에게 추천한 후 2016년 1월에 KT의 광고수주를 담당하는 부서에 입사했다. 모스코스, 플레이그라운드를 차례로 설립한 차씨가 광고수주를 위해 측근들을 대기업 광고업무 책임자로 채용시키는 계획에 동원된 인물 중 한 명인 셈이다.

최씨의 증거인멸 지시 정황 포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기 전 국내에 있는 측근들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지난해 10월 독일에 체류 중이던 최씨는 한국에 있는 김영수(46) 전 포레카 대표 등 측근 2명에게 자신의 회사 ‘더블루K‘에서 가져온 컴퓨터 5대를 모두 폐기하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 1차 공판에서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작성한 휴대전화 전자렌지 파기 지시 문건이 공개돼 논란을 빚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