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끄러워서 홧김에 훼손했다"…소녀상 현수막 훼손범 검거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걸려 있던 현수막은 인근에 사는 평범한 40대 회사원이 소녀상 집회로 인한 소음과 교통체증에 화가나 훼손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현수막에는 한일 군사협정 및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해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1일 오전 9시쯤 경북 경주에 위치한 회사로 출근하는 이모(42)씨를 긴급체포 했다. 일본 영사관 인근에서 살고 있는 이씨는 경찰에서 “소녀상 설치 이후 조용했던 동네가 시끄러워지고, 연일 집회가 열려 도로에 차가 막혀 화가 났다”며 “새벽에 나가 현수막 4개를 문구용 커터칼로 잘랐다”고 진술했다.
관련 기사
경찰은 특수손괴 혐의로 이씨를 입건하고,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한 후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특수손괴의 경우 대부분 벌금형으로 끝나지만 이번 사안은 전국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고 현수막을 설치한 시민단체에서도 처벌을 강하게 원하고 있다”며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앞서 이씨는 지난 1월6일 오후 3시쯤 일본 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현수막 12개 중 4개를 훼손했다. 경찰은 애초 소녀상 설치에 반대하는 인물이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범행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