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한 40대 검거, 찢은 이유가…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 [사진 부산지방경찰청]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 [사진 부산지방경찰청]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시민단체가 건 현수막을 훼손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관련 기사
부산 동부경찰서는 11일 소녀상이 설치된 일본총영사관 주변에 내걸린 현수막을 훼손한 이모(42)씨를 특수손괴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40분쯤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인근에 시민단체가 설치한 현수막 12개 중 4개를 흉기로 찢은 혐의를 받고 있다. 현수막은 예리한 흉기로 사선이나 X자 형태 등으로 찢긴 상태였다. 당시 경찰 관계자는 “지난 밤새 누군가 고의로 훼손한 것 같다”고 말했다. 훼손된 현수막에는 ‘한미일 군사동맹 철회하라’ ‘소녀상이 외친다. 일본은 사죄하라’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 철회’ 같은 글귀가 적혀 있다.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 [사진 부산지방경찰청]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 [사진 부산지방경찰청]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일본영사관에서 약 1㎞ 정도 떨어진 아파트에 사는 주민으로 지난달 28일 시민단체가 일본영사관 앞 인도에 기습적으로 소녀상을 설치한 뒤 구청과 경찰이 강제철거에 나서면서 4시간 넘게 주변 교통이 막히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CCTV영상 분석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한 뒤 이날 오전 9시 8분쯤 경북 경주시의 한 회사 앞에서 출근하는 이씨를 체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 [사진 부산지방경찰청]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 [사진 부산지방경찰청]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