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검, 국조특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위증혐의 고발 요청

 
지난달 6일 국회 국조특위 청문회에 출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

지난달 6일 국회 국조특위 청문회에 출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1일 국회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증혐의로 고발할 것을 정식 요청했다.

특검팀은 이날 “이 부회장이 대통령으로부터 뇌물을 요구받고 삼성그룹 임직원들에게 지시해 대통령이 지정한 곳에 계열사로 하여금 뇌물을 공여하였음에도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는 취지로 증언했다”며 “특검수사에 관련 단서가 발견돼 정식으로 위증혐의에 대해 고발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달 6일 국조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삼성이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를 자금지원한 데 대해 대가성을 전면 부인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저희한테 문화·스포츠를 포함해 사회 각 분야에서 많은 지원요청이 있지만 단 한 번도 무엇을 바란다든지, 반대 급부를 요구하며 출연했다든지 지원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최순실을 알고 있었냐는 국조특위 위원의 질문에 대해서도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며, 존재를 알게 된 것도 오래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특검팀은 오는 12일 이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삼성이 최씨측에 자금을 지원한 경위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이지상·정진우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