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상] '반성 토론회'에서 고성 주고받은 새누리당…인명진 "나보고 얼버무리라는 거냐"

 

반성ㆍ다짐ㆍ화합을 위해 11일 새누리당이 개최한 토론회에서 고성이 오갔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대화 순서’에서 충남의 한 당협위원장이 “인 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이 화합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하자 인 위원장은 “나보고 얼버무리라는 거냐. 개혁하는 거 아니야, 개혁”이라며 언성을 높였다. 이어 “(인 위원장과 서 의원의 갈등을 보도하는) 언론ㆍ방송을 왜 믿냐”며 “(싸움으로 보는) 이 생각이 잘못됐다”고 말했다.

고성은 그치지 않았다. 이세창 상임전국위원이 발언 기회를 얻은 뒤 “비대위원장이 죄가 없다고 했는데, 왜 죄가 없느냐”며 “대통령이 이렇게 됐는데, 성직자 아니시냐. 우리 모두 죄인”이라고 인 위원장을 겨냥하면서다. 그런 뒤 이 상임전국위원이 지난 9일 상임전국위가 비상대책위원 인선안을 의결하는 과정을 언급하며 “속된 말로 짜고치는 고스톱”이라고 하자 다른 참석자들은 “도대체 뭐하는 거야”라고 소리치며 이 상임전국위원을 비난했다. 그러자 인 위원장은 “상임전국위원인데 (지난 9일) 회의에 나왔냐”며 “(회의에) 나와서 그 말을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