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명진 "반기문에게 매달리지 않는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11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매달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MBC 리다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 “한 개인을 따라다니며 '친박이다 비박이다'하다가 나라가 망했다. 반 전 총장이 내는 정책도 없고 정치적 비전도 없는데, 반기문이란 사람 하나 따라가고 이래가지고서 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인 위원장은 ‘새누리당도 대통령 후보를 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지금 새누리당이 대통령 후보를 낸다고 하면 국민들이 뭐라고 그러겠느냐”며 “솔직한 심정으로 새누리당이 지금 국민들에게 ‘우리 당 또 찍어주세요. 우리 당에게 정권을 주세요?' 전 염치가 없어서 그 얘기 못하겠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우리가 잘못을 철저하게 뉘우치고 다시 거듭 나겠다. 이렇게 된 다음에 국민들이 ‘새누리당에서도 후보를 한번 내보지, 잘못을 알았으면 한번 잘해봐’ 이렇게 할 때까지 우리는 잘못을 반성하고 국민들의 매를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의 탈당 요구에 반발하는 서청원 의원이 전날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비판한 데 대해선 “(서청원)집사님한테 목사가 설교를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누구 개인과 싸울 생각은 없다. 당이 개혁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에 따라 이뤄지는 개혁작업에 있어서 저항세력이 있을뿐 누구와 누구와의 싸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징계 등)타의에 의한 변화는 가장 좋지 않은 방법이고, 스스로 변하는게 제일 좋다.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자진 탈당을 재차 촉구했다.

일부 의원이 전날 의원총회에서 ‘인명진과 서청원 동반 탈당’을 주장한 것과 관련해 인 위원장은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를 했는지 모르겠다. 내가 비대위원장 된 지 열사흘 밖에 안 됐다. 동반탈당을 하려면 뭔가 책임이 있어야 되는 건데 생각없이 하는 얘기로 들었다”고 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