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조카, "내 큰아버지는 유엔 사무총장" 내세우며 빌딩 매각 시도

데니스 반이라는 이름을 쓰는 반주현씨는 자신의 큰 아버지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향력을 과시하며 부당하게 사업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JTBC 캡처]

데니스 반이라는 이름을 쓰는 반주현씨는 자신의 큰 아버지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향력을 과시하며 부당하게 사업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JTBC 캡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조카 반주현씨는 큰아버지(반 전 총장)의 영향력을 이용해 베트남의 초고층빌딩 ‘랜드마크72’ 매각을 성사시키겠다고 건물 소유주인 경남기업 측을 설득해왔다. 당시 경남기업에 고문으로 근무했던 반 전 총장의 동생 반기상씨도 이번에 뉴욕 연방법원에 함께 기소됐다.

2015년 5월 JTBC 보도에 따르면 주현씨는 경남기업 측에 “카타르 국왕과 유엔 사무총장이 만나는 공식 자리가 있다”며 구체적인 시간이 적힌 메일을 보냈다. 주현씨는 또 “반기문 총장이 카타르 국왕을 만나는 자리에서 랜드마크72를 언급했다”고도 강조했다. 랜드마크72를 카타르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큰 아버지인 반 전 총장이 영향력을 행사해줄 거라는 점을 과시한 것이다.
관련 기사
반 전 총장 측은 주현씨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입장이다. 주현씨는 또 카타르투자청에도 반 전 총장과 자신이 혈연 관계라는 점을 언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카타르투자청 관계자는 "우리는 데니스 반(주현)이 유엔 사무총장과 관계가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반씨와 그의 아버지 주현씨는 빌딩 매각 과정에서 중동 지역의 한 관리에게 50만 달러를 건네려 한 혐의가 적발돼 10일(현지시간) 뉴욕 법원에 기소됐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은 이 사건에 대해 반 전 총장 연루 의혹을 제기해오고 있다. 반 전 총장은 12일 귀국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