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학생 1학기 학자금 대출 9일부터 신청···금리 연 2.5%로 동결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9일부터 2017학년도 1학기 학자금대출 신청·접수를 받는다. 교육부는 8일 “등록금 대출은 3월 31일까지, 생활비 대출은 5월 8일까지 가능하다”며 “학생 본인의 공인인증서를 사용해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고 밝혔다.

올해 1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는 대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고려해 2016학년도 2학기와 같은 연 2.5%로 동결했다. 노진영 교육부 대학장학과장은 “최근 시중은행의 평균 대출금리가 오르고 있지만 대학생과 학부모의 학자금 대출 상환 부담을 줄일 수 있게 금리를 동결했다”고 말했다.

올해부터 선취업 후진학자와 중소기업 재직자의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 가능 연령이 만 35세에서 45세로 상향됐다. 선취업 후진학자는 재취업·창업을 위해 평생교육단과대학·평생학습중심대학 등에 입학하거나 재학 중인 자로, 특성화고 등을 졸업하고 3년 이상 근무한 산업체 재직자가 해당된다.

생활비 대출의 경우 지난해까지 학기별로 2회에 나눠 대출받을 수 있었지만, 이번 학기부터는 최대 4회까지 빌릴 수 있다. 대출 한도는 ‘취업후 상환 학자금’은 매 학기 150만원, ‘일반상환학자금’은 매 학기 100만원으로 전과 같다. 대출 횟수를 늘린 건 학생들의 생활비가 꼭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금액 내에서 대출받게 해 생활비 걱정 없이 학업에 전념하게 돕기 위해서다.

대출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과 콜센터(1599-2000)를 통해 확인 가능하고, 전국 현장지원센터에 방문하면 학자금 대출과 관련하여 일대일 맞춤형 대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