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가사도우미, 70대 남성 다녀가면 방바닥에 핏자국”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가사 도우미로 일했던 A씨가 “70대 남성이 다녀가면 방바닥에 핏자국이 묻어 있었다”고 증언했다.

채널A는 최씨의 집에서 가사 도우미를 했던 A씨의 말을 인용해 “1주일에 한 번 정도 007가방을 들고 온 남성이 방에 들어가면 30분에서 1시간 정도 머물다 나왔다”고 증언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추천 기사
보도에 따르면 최씨의 집을 종종 드나들던 외부인은 세 사람이었다. 이른바 주사 아줌마와 안마를 해주러 오는 여성 그리고 007가방을 들고 오는 70대 남성이었다.

A씨는 “최씨가 이 남성을 '원장님'이라고 불렀다”며 한의사로 추정하기도 했다. 그는 “(최씨가)주사를 맞는 장면을 목격하기도 했다”면서 “그 할아버지가 오면 (최순실이)피가 제일 많이 나오는 것 같았다. 방석에도 뚝뚝 떨어졌다. 어떤 때는 자기 침대 위 이불에도 피를 잘 묻혀 놨다. 일부러 찌른 거 같다”고 증언했다.

이에 대해 남동우 경희대한방병원 교수는“침구에 혈액이 묻어 있었다는 자체가 의료인이 시술했다면 그렇게 관리를 하지 않았을 것 같다”면서 “출혈량이 많지 않았나”고 말했다.

매체는 이 남성이 무면허 한의학 시술자이거나 혹은 한의학과 전혀 상관없는 행위를 했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A씨는 정유라와 손자가 자택에 오는 날에는 최씨가 주사를 놓거나 기 치료하는 사람을 전혀 부르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A씨는 “최씨가 딸 정씨의 아기를 (주변에)숨겼다”면서 “유라가 다시 새 출발 하기를(바랬다)”고 말했다.

A씨는 최씨가 독일 도피 직전까지 집안일을 도우며 그의 생활을 직접 목격한 1차 증언자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