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사이트] 화성에 첫 발 디딜 인류, 아이언맨일까 NASA맨일까

우주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겸 스페이스X 창업자(왼쪽)와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 겸 블루오리진 창업자. 이들을 중심으로 민간 중심의 우주개발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서 국가 주도의 우주개발 시대가 막을 내렸다는 분석이다. [중앙포토]

우주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겸 스페이스X 창업자(왼쪽)와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 겸 블루오리진 창업자. 이들을 중심으로 민간 중심의 우주개발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서 국가 주도의 우주개발 시대가 막을 내렸다는 분석이다. [중앙포토]

“100년 안에 100만 명을 이주시킬 것이다.”

‘아이언맨’은 인류를 최초로 화성(火星)에 보낸 주인공이 될 수 있을까. 영화 아이언맨의 실제 모델로 알려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화성 개척 꿈이 무르익고 있다. 그는 지난 9월 말 멕시코에서 열린 국제우주비행회의에 참석해 “이르면 2022년부터 인류를 화성으로 보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비교적 구체적인 청사진도 제시했다. ‘화성행 우주선의 탑승료는 1인당 50만 달러(약 5억5000만원), 탑승인원은 100명, 발사주기는 26개월, 탑승 기간은 편도로 80일.’ 기술이 발전하면 이 기간을 30일로 단축하고, 탑승료도 20만 달러로 줄일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런 우주개발 사업은 그가 2002년 설립한 ‘스페이스X’라는 민간 기업이 주도하고 있다. 스페이스X는 설립 후 지금껏 우주선 개발에 매진했으며 내년 1월께 ‘팰컨9’ 로켓을 발사할 예정이다. 우주개발이라면 도가 튼 천하의 미국 항공우주국(NASA)도 스페이스X의 계획에 주목하고 있다. 스페이스X의 로켓은 재활용(발사 로켓의 회수와 재사용)이 가능해 기존 NASA 로켓 대비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한 비용에 우주를 오갈 수 있다. 아울러 알루미늄 대신 탄소섬유를 이용해 연비가 좋고, 메탄을 연료로 써 연료비도 절감된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4일(현지시간) “NASA의 화성행 로켓 ‘SLS’는 논란의 여지를 남긴다”며 “스페이스X 등 민간 기업에 비해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고 지적했다. 외신들은 머스크의 스페이스X와 NASA 둘 중 어느 쪽이 먼저 화성 개척에 성공할지도 주목하고 있다. NASA는 2030년까지 화성에 유인 탐사선을 보낸다는 계획이라 스페이스X 쪽이 빠를 수도 있다. 이는 1960년대 미국과 소련의 달 탐사 경쟁 때처럼 우주개발이 ‘국가(정부) 주도’로 진행되던 시대가 끝났음을 의미한다. 바야흐로 ‘민간 중심’ 우주개발 시대가 본격화했다는 얘기다. 앞서 NASA는 예산상의 문제를 이유로 2011년 우주 왕복선 운항을 중단했다가 올 초 재개했다. 그사이 민간 기업들의 적극성에 비약적 기술 발전이 더해져 우주개발 주도권이 민간으로 넘어갔다는 분석도 나온다.
스페이스X가 개발한 ‘팰컨9’ 로켓.

스페이스X가 개발한 ‘팰컨9’ 로켓.

실제 민간에서 우주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는 머스크만이 아니다.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는 2000년 만든 ‘블루오리진’이라는 기업을 통해 활발히 관련 사업을 펼치고 있다. 블루오리진은 지난해 11월 우주개발 역사상 최초로 로켓 발사 후 발사체의 수직 재착륙에 성공했고, 올 들어서도 네 번 연속 발사체 귀환 실험에 성공했다. 이르면 2018년 일반인을 대상으로 상업적 우주관광 사업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어릴 적부터 우주를 동경했던 베저스는 고등학생 시절 학우들을 앞에 두고 “우주에 많은 사람이 머물 수 있는 호텔과 놀이공원을 짓겠다”며 일장 연설을 했던 일화로 유명하다.

항공기 제조사 보잉도 적극적이다.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 CEO는 “보잉의 기술력을 갈고 닦으면 음속의 세 배가 넘는 속도로 날아가는 우주선 제조가 가능할 것”이라며 “문제는 기술이 아니라 비용”이라고 말했다. 보잉은 2020년 우주호텔을 개발해 공급하는 사업도 시작할 계획이다. 민간 최초로 달을 탐사하겠다고 나선 기업도 등장했다. 인도 출신 사업가 나빈 자인 이노메 CEO 등이 2010년 미국에서 공동 설립한 스타트업 ‘문익스프레스’는 올 8월 미국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달 탐사를 승인받았다. 회사 공동 설립자인 보브 리처즈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탐사 임무를 지속할 수 있는 기반을 닦을 것”이라고 전했다.
수직 재착륙에 성공한 블루오리진 ‘뉴셰퍼드’ 로켓.

수직 재착륙에 성공한 블루오리진 ‘뉴셰퍼드’ 로켓.

우주 사업에 대한 민간 기업들의 도전은 미국을 넘어 다른 국가에서도 활발하다. 공산당 창당 100주년인 2021년까지 화성에 무인 탐사선을 보낸다는 목표로 ‘우주 굴기’를 펼치고 있는 중국에선 ‘원스페이스’라는 기업이 대주주들의 투자 속에 2018년 민간 로켓 발사를 계획했다. 회사를 이끄는 슈창 CEO는 ‘중국의 머스크’로 불린다. 일본의 열성도 이에 뒤지지 않는다. 건설사인 오바야시구미(大林組)는 2013년 사내에 우주 전담부서를 만들어 우주 전용 엘리베이터를 개발 중이다. 총 10조 엔(약 110조원)짜리 대형 프로젝트로 2025년 시공, 2050년 완공이 목표다. 이 엘리베이터를 타기만 하면 8일 만에 우주정거장에 도착해 우주인처럼 훈련을 받지 않은 일반인도 우주에 나갈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를 보유한 ANA홀딩스는 2023년 우주선의 상업적 운항을 목표로 우주여행 상품 개발에 나섰다. 1인당 1억4000만원이면 우주여행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민간 기업들이 우주개발에 뛰어드는 이유는 머스크나 베저스처럼 창업자 개인의 관심사가 작용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실리를 얻을 수 있어서다. 예컨대 우주 사업을 전개하는 사업가는 대외적으로 ‘혁신’의 이미지를 얻는다. 머스크와 베저스조차 이를 노렸다는 분석도 있다. 인류의 진보를 명분 삼아 세계적인 화제의 중심에 서고, 투자자들을 열광시키면서 막대한 금액의 투자를 이끌어내기 때문이다. 그렇다 해도 위험 부담이 없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반대다. 테슬라 주주들은 테슬라의 자동차 사업들(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이 가뜩이나 미래지향적이라 단기적으로는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운데, 머스크가 전망이 한층 불투명한 스페이스X의 사업에까지 사활을 걸었다며 불만을 토로한다.
일본 건설사 오바야시구미가 2050년 완공을 목표로 개발 중인 우주전용 엘리베이터의 상상도.

일본 건설사 오바야시구미가 2050년 완공을 목표로 개발 중인 우주전용 엘리베이터의 상상도.

기업들은 기존에 해오던 사업에서 위기감을 느끼고 탈출구를 모색하는 과정에서 우주 사업을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하려고도 한다. 일본 카메라 제조사 캐논이 대표적이다. 캐논은 최근 일본 정부의 소형 로켓 개발 사업에 가세하면서 우주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이 회사는 카메라 판매 부진 등으로 올해 순이익이 전년보다 25%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보잉도 최근 실적은 양호하지만 유가 변동 때마다 가슴을 졸이는 한편 경쟁 격화로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이들 기업은 우주 사업이 새 활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유야 어쨌든 전문가들은 민간 기업들의 가세로 인류가 우주로 향하는 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창진 건국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국가 주도의 우주개발은 과거 냉전이 끝나면서 안정을 추구하는 성향이 짙어졌지만 이윤을 추구하는 민간 기업들은 위험을 감수한 채 과감히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며 “이들 간의 무한경쟁 속에 발사 비용의 획기적 절감, 그간 부족했던 기술의 발전 같은 긍정적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현재 추세라면 수십 년 안에 민간인의 우주관광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