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롯데 사업장 전방위 세무조사

중국 정부가 롯데그룹의 중국 진출 업체와 법인에 대한 전방위 조사에 나섰다. 1일 주중 한국 대사관과 롯데차이나(상하이 소재)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달 29일부터 중국 내 롯데그룹의 전 사업장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와 소방·위생 검사를 벌이고 있다. 이는 롯데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부지 제공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해석된다. 롯데차이나 관계자는 이날 “지난달 29일부터 상하이는 물론 베이징·청두(成都) 등 중국 내 150여 개 롯데 점포에 소방안전 및 위생 점검단이 나와 조사를 벌이고 있고 세무조사도 실시되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의 롯데 관계자도 “지난달 30일 각종 조사팀이 롯데마트에 일시에 들이닥쳐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롯데는 경북 성주군의 롯데스카이힐 골프장(성주골프장)을 사드 부지로 제공하는 대신 경기도 남양주시에 있는 군(軍) 소유 부지를 교환하기로 국방부와 합의키로 했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김영문 차이나랩 기자 yyjun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