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야 3당 누리예산 특별회계 1조원 합의…정부는 난색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여야 3당이 1일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3년 한시의 특별회계를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정부의 중앙 재정으로 누리과정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도록 명시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정부가 원칙적으로 누리과정 특별회계 설치에 반대하는 입장이어서 진통도 예상된다.

새누리당 김광림·민주당 윤호중·국민의당 김성식 의원 등 3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합의문을 발표하고 “3년 한시의 특별회계를 설치해 지방교육재정교부금과 일반회계 전입금으로 누리과정 비용을 충당하기로 했다”며 “정부는 누리과정 논란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정부 지원 규모를 그동안의 우회적 지원 규모보다 대폭 늘리는 데 전향적인 자세로 임해 달라”고 촉구했다.

지원 규모는 1조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윤호중 정책위의장은 “지원 규모를 대폭 늘린다는 것이 1조원을 의미한다”며 “새누리당도 합의에 동참한 만큼 정부도 거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금액에 대한 합의는 없지만 올해 지원 규모인 5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누리과정은 법인세·소득세 인상과 함께 예산 처리의 최대 난관이었다. 하지만 이날 여야가 누리과정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면서 예산안을 법정 시한인 2일까지 통과시킬 가능성이 커졌다. 민주당의 경우 누리과정 예산 문제가 해결되면 법인세 인상법이나 세법 개정안에 대해 다소 양보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정부가 정책위의장들의 요구를 수용한다면 법정시한 내 예산안 처리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실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예산 협상의 법인세 인상 문제를 원만하게 풀어낼 의사를 내비쳤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3당 원내대표·정책위의장 회동 후 “(법인세는) 누리과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여야 합의사항을 수용할 경우 법인세 인상 등을 철회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윤호중 정책위의장도 “법인세는 누리과정 예산이 확정된 뒤 고민하겠다”면서도 “지도부가 ‘누리과정이 되면 법인세를 철회할 수 있다’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했다. 이날 여야 합의에 대해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누리과정 예산에 대한 여야 합의는 그 규모가 과도한 만큼 정치권과 더 논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