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준 “트럼프 정부 대북제재 완화 없을 것”

“북핵 문제 해결이 통일의 조건이 됐다.”

지난달 30일 이임한 오준(사진) 유엔 대사가 이런 고별 메시지를 내놨다. 뉴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다. 2013년 9월 부임한 오 대사는 임기 내내 북핵 문제와 싸웠다. 오 대사는 “북핵 문제가 너무 많이 나갔다. 북한 핵 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하지 않고는 한반도 상황, 남북관계에 서광이 비추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북 제재에 회의론이 제기된다.
“ 한국과 미국에서 새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유엔의 제재는 바뀌지 않는다. 트럼프 정부에서 북미 대화가 일어나도 제재가 약화되진 않을 것이다. 제재 효과는 누적적으로 발생한다. 북한이 1~2년은 버티겠지만 제재가 지속되면 견디기 어려울 것이다. 북한은 (핵 포기) 결단을 해야 하는 순간을 맞을 것이다.”
안보리에서 대북제재안 채택 후 비군사적 제재가 최선이라고 말했는데.
“일각에서 거론하는 선제 타격과 같은 군사적 방식으로 북핵 문제 해결을 추구해선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다.”


오 대사는 내년 1월 중순 퇴직한다. 향후 계획에 대해 그는 “대학에서 강의하고 시민사회에서 활동하고 싶다”며 “북한(DPRK), 개발(Development), 장애(Disability) 등 ‘3D’ 문제를 다루는 비정부기구(NGO)에서 일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