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논산 이전 국방대 부지에 골프장 조성 논란

충남 논산으로 이전하는 국방대에 골프장을 조성하는 계획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충남도의회 전낙운(논산2) 의원은 지난달 29일 제292회 본회의 도정 질문에서 “충남도가 국방대 부지에 골프장을 조성하기로 약속한 만큼 도의회를 잘 설득해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행자위)가 골프장 조성 예산을 삭감하면서 내년 착공에 차질을 빚자 논산이 지역구인 전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것이다.
충남도의회 행자위는 지난 9월 29일 열린 2017년 충남도 출연금 심의에서 ‘국방대 발전기금 출연조항’을 삭제했다. 충남도는 2010년 10월 국방대를 유치하면서 국방과학·교육·연구단지와 9홀 규모의 골프장 조성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2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도의회는 골프장 건설이 주민정서에 맞지 않고 경제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충남도가 골프장 조성을 위해 제출한 도시관리계획 변경 설계비 25억8000만원도 삭감했다.

김동욱(천안4) 행정자치위원장은 “국방대 논산 이전을 위해 예산을 편성하는 것은 공감하지만 골프장이 포함돼서는 안 된다”며 “국방산업단지와 관련기관을 유치하는 쪽으로 국방대와 다시 협상하라”고 주문했다. 김종필(서산2) 의원도 “정규홀이 아닌 9홀 규모의 골프장을 지어봐야 경제성도 없다”며 “지역경제 유발효과가 미미한 만큼 차라리 연구시설에 투자하라”고 요구했다.

충남도는 난감해 하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국방대와 약속은 지켜야 한다”며 “브리핑과 현장방문 등을 통해 도의원들에게 필요성을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수색동)에 있는 국방대는 내년 8월 논산시 양촌면 거사리 일대로 이전한다. 3500억원을 들여 69만7207㎡ 부지에 교육시설과 아파트 등을 짓고 있다. 논산시는 국방대가 오면 인구가 2000여 명 늘고 1000여 명이 일자리를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