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기창 광주경찰청장, 강성복 전남경찰청장 취임

이기창 광주청장(左), 강성복 전남청장(右)

이기창 광주청장(左), 강성복 전남청장(右)

이기창(53) 신임 광주지방경찰청장이 1일 취임했다. 전남 장흥 출신인 이 청장은 1986년 경찰에 입문한 뒤 2004년 총경, 2011년 경무관을 거쳐 지난해 치안감에 올랐다. 서울 종암경찰서장, 경찰청 정보4과장, 경기남부경찰청 차장 등을 지냈다. 이 청장은 “시민들에게 ‘광주경찰이 있어 시민이 안전하게 생활한다’는 느낌을 줘야 한다”며 “기본과 원칙이 지켜지는 광주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성복(57) 신임 전남지방경찰청장도 이날부터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전남 보성 출신인 강 청장은 1985년 간부후보 33기로 임용됐다. 곡성경찰서장, 전남경찰청 차장, 경기경찰청 제1차장, 경찰교육원장 등을 거쳤다. 강 청장은 “도서 지역 범죄 예방과 여성 안전을 위한 특별치안대책 등 지역 맞춤형 치안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