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년 상금 791억원, 판 커지는 LPGA

2017년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가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다.

무엇보다도 공식 대회 수가 지난해보다 1개 늘어난 34개, 시즌 총상금은 6735만 달러(약 791억원)로 늘어난다. 내년 총상금은 LPGA투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올 시즌(6300만 달러) 보다 435만 달러가 늘어난 금액이다. LPGA 투어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내년엔 대회 수와 상금이 늘어난다, TV 노출 기회도 더욱 많아져 기쁘다”고 말했다.

신설 대회가 4개, 없어지는 대회는 3개다. 애버딘 애셋 스코티시 여자 오픈, 매케이슨 뉴질랜드 여자 오픈, 인디 여자 인테크 챔피언십, 쏜베리 크릭 클래식이 추가됐다. 이 중 스코티시 오픈과 뉴질랜드 오픈은 올해까지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였다가 LPGA 투어로 적을 바꾼다.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 요코하마 클래식, 코츠 챔피언십은 없어진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대회를 열던 스윙잉 스커츠는 대만에서 열리던 푸본 대만 챔피언십의 스폰서를 맡으면서 장소를 옮기는 형식이 됐다. 또한 11월에 열리던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은 5월에 매치플레이 형식으로 열린다.

지난해에 비해 상금이 늘어난 대회는 11개나 된다. 16개 대회의 상금은 200만 달러가 넘는다. 여자 대회 중 처음으로 총상금 500만 달러를 기록한 대회도 나왔다. 올해 총상금 450만 달러이던 US여자 오픈은 내년엔 50만 달러를 증액, 총상금 500만 달러 규모로 치러진다.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LPGA투어는 이제 글로벌 투어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LPGA 투어는 2011년 당시엔 23개 대회였다. 6년 만에 11개 대회, 상금은 2600만 달러가 늘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