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골프여왕 박세리 챔피언 레슨] 에그프라이샷, 클럽 살짝 닫고 가파르게 찍어쳐야

프로골퍼들은 벙커샷을 크게 두려워하지 않는다. 무엇보다도 아마추어 골퍼와는 달리 프로들은 매일 연습을 하기 때문이다. 벙커가 페어웨이나 러프처럼 익숙하다면 더 이상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벙커샷이 익숙해지면 공의 탄도와 스핀량도 조절할 수 있다.

프로들이 벙커샷을 두려워하지 않는 두 번째 이유는 사실 ‘영업 비밀’에 속하는 것인데, 벙커 상태의 균일함이 그 이유다.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는 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기준이 엄격하게 정해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어느 골프장에 가더라도 벙커의 상태가 균일하다. 벙커를 채우고 있는 모래의 질, 모래가 쌓인 두께까지 규정돼 있다.
반면 아마추어 골퍼들은 공이 벙커에 빠지면 대부분 두려움을 느낀다. 벙커샷 연습을 할 기회가 많지 않기 때문에 ‘벙커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건 아닌가’ ‘벙커샷을 하다 홈런을 치는 건 아닌가’ 두려워하는 것이다. 더구나 공이 모래 속에 묻혀있거나 벙커 앞쪽 턱이 높다면 부담감은 더할 수 밖에 없다.

공이 모래에 빠진 모습이 마치 계란프라이 같다고 해서 ‘에그프라이’ 라고 불리는 경우는 골프를 하다보면 종종 나온다.
이런 때는 냉정하게 공의 상태부터 살펴야 한다. 공이 모래 속에 얼마나 묻혀있느냐에 따라 기술이 달라진다. 만일 공이 모래 속에 3분의1 정도 묻혀있다면 크게 어렵지 않다. 클럽을 살짝 열고 일반적인 벙커샷을 하듯 공을 약간 왼발 쪽에 놓고 자신있게 샷을 하면 된다. 다만 공이 모래 속에 묻혀있을 땐 클럽 페이스를 완전히 열면 안된다. 이런 상황에서 클럽 페이스을 완전히 열고 샷을 했다가는 공의 머리 부분을 때리기 쉽다. 공이 절반 이상 보인다면 클럽 페이스의 각도를 조절해서 쳐내면 된다. 단, 이런 경우엔 일반적인 벙커샷보다 그린에서 많이 구를 것을 예상하고 샷을 해야 한다.

문제는 공이 절반 이상 모래에 묻혀있을 때다. 공이 절반 이상 묻혀있다면 우선 확실하게 벙커에서 탈출하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 무리하게 핀에 가깝게 붙이려고 하다간 탈출에 실패해 또다시 벙커샷을 해야 할 수도 있다.

모래 속에 공이 절반 이상 묻혀있을 때는 셋업을 할 때 공위치를 오른발 쪽에 가까이 두고 클럽 페이스를 살짝 닫는다. 벙커샷을 할 때는 아웃사이드→인사이드 스윙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에 공이 왼쪽으로 날아가기 쉽다. 그러므로 목표 지점보다 약간 오른쪽으로 보고 셋업을 한다. 이 때 스윙은 가파르게 찍어치듯 해야 한다. 펀치샷을 하듯 임팩트 이후 피니시는 짧게 끊어준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벙커 턱이 높은 경우에도 부담감을 가진다. 벙커 턱이 높다고 해서 퍼올리는 샷을 하면 공의 밑부분이 아닌 중간을 때리기 쉽다. 이때는 클럽 페이스가 열린 정도에 따라 공의 탄도가 결정된다는 사실을 믿고 자신있게 샷을 해야 한다.

벙커 턱이 높을 때는 공을 일반적인 벙커샷을 할 때 보다 공 반개 정도 더 왼쪽에 둔다. 왼발을 모래 속에 깊숙히 묻고, 단단히 고정한다. 클럽 페이스는 똑같이 열고 친다. 임팩트 이후엔 ‘퉁’하는 느낌으로 손목을 약간 꺾으면 좋다. 클럽이 열린 상태를 끝까지 유지한다는 기분으로 샷을 한다. 내 코치는 클럽 페이스를 툭 떨어뜨린다는 느낌으로 샷을 해야 한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때도 피니시는 짧게 끊어준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