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휴대폰만 있으면 누구나 대출 가능? 수수료 엄청 떼고 대포폰에 악용 위험

금감원이 알려주는 '금융꿀팁'

“대출서류 만들어드립니다.”

직업이 없거나 신용상태가 나빠 대출을 받기 어려운 이들을 대상으로 한 대표적인 불법대출 권유 광고다. 재직증명서·계좌거래내역서를 허위로 작성해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아주는 대신 대출자에게 비싼 수수료를 받아내는 ‘작업대출’이다. 작업대출업자의 도움으로 대출을 받으면 대출자 역시 공·사문서 위조범과 공모한 혐의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금융감독원은 1일 소비자가 속지 말아야 할 불법금융광고 주요 유형을 소개했다. 금융꿀팁 200선의 21번째 주제다. “휴대폰만 있으면 누구나 대출 가능”이라는 광고도 주의해야 한다. 대학생처럼 스마트폰 콘텐츠 이용이 많은 계층이 주 표적이다. 휴대전화의 소액결제 기능을 이용해 게임 아이템 등을 구입한 뒤 되팔아 현금화하는 수법이다. 수수료를 많이 뗀 뒤 남은 금액을 대출금으로 건네 준다. 이뿐 아니라 대출자의 휴대전화를 대포폰으로 매각하기도 한다. 이렇게 되면 대출자는 불법 대포폰 매매에 가담한 범죄 혐의자가 될 수 있다.

“카드 대금 대신 내 드립니다”는 광고에도 넘어가면 안 된다. 가짜 물품 거래를 통해 대출금보다 많은 돈을 빼가는 ‘카드깡 대출사기’다. 대출금을 받은 뒤 한 달 뒤에 대출금보다 훨씬 많은 카드대금을 결제해야 한다. 카드깡은 여신전문금융업법에 위반하는 범죄행위다. “못 받은 돈 돌려드립니다”는 길거리 현수막은 불법 채권추심업자가 내건 광고 문구다. 추심업자는 의뢰인에게 수수료·공탁금·압류비용 등을 빌미로 거액의 돈을 요구한다. 자칫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얘기다.

이와 함께 “신용등급 관계없이 누구나 대출 가능”, “정부지원 대출 OO론 받으세요”, “즉시대출·당일대출 해 드립니다” 같은 광고도 대출 사기일 가능성이 크다.

대출이 필요하다면 ▶금융소비자 포털 ‘파인’(fine.fss.or.kr)▶금융감독원 서민금융 홈페이지(www.s1332.fss.or.kr) 등에서 대출상품을 찾아보고 상담을 하는 게 좋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