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준 고별 메시지는 "북핵 해결이 통일의 조건"

오준 유엔 대사. [중앙포토]

오준 유엔 대사. [중앙포토]

“북핵 문제 해결이 통일의 조건이 됐다.”

지난달 30일 이임한 오준 유엔 대사가 이런 고별 메시지를 내놨다. 뉴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다. 2013년 9월 부임한 오 대사는 임기 내내 북핵 문제와 싸웠다. 북한이 핵 실험을 할 때마다 유엔은 대북제재를 강화했지만 북한의 핵 능력은 더욱 고도화됐다. 오 대사는 “북핵 문제가 너무 많이 나갔다. 북한 핵 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하지 않고는 한반도 상황, 남북관계에 서광이 비추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보리 대북 제재에 회의론이 제기된다.
“여기까지 온 제재를 후퇴시킬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한국과 미국에서 새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유엔의 제재는 바뀌지 않는다. 트럼프 정부에서 북미 대화가 일어나도 제재가 약화되진 않을 것이다. 제재 효과는 누적적으로 발생한다. 북한이 1~2년은 버티겠지만 제재가 지속되면 견디기 어려울 것이다. 북한은 (핵 포기) 결단을 해야 하는 순간을 맞을 것이다.”
안보리에서 대북제재안 채택 후 비군사적 제재가 최선이라고 말했는데.
“일각에서 거론하는 선제 타격과 같은 군사적 방식으로 북핵 문제 해결을 추구해선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다.”

오 대사는 북한 인권 문제를 안보리의 핵심 의제로 만드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한민국 국민에게 북한 주민은 그저 아무나(anybody)가 아니다”는 그의 2014년 안보리 발언은 지금도 유엔 외교가에서 회자된다. 서맨사 파워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유엔에서 대북제재안을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자리를 빌어 “외교관들이 발언요지는 제쳐두고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말을 해야 한다는 것을 오 대사가 보여줬다”고 말했다.

오 대사는 내년 1월 중순 퇴직한다. 향후 계획에 대해 그는 “대학에서 강의하고 시민사회에서 활동하고 싶다”며 “북한(DPRK), 개발(Development), 장애(Disability) 등 ‘3D’ 문제를 다루는 비정부기구(NGO)에서 일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