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秋, 무슨 권리로 일방적 논의…탄핵안 2일 통과돼야”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1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를 만나 ‘박근혜 대통령 1월 말 사퇴’ 방안을 제시한 데 대해 “대체 어떤 권리로 그렇게 일방적으로 논의할 수 있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무교동 거리에서 정권 퇴진 서명운동을 벌이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은 2일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추 대표가 전날 야3당이 ‘여당과 협상하지 않고 탄핵안을 추진하자’고 합의해놓고 곧바로 김 전 대표를 따로 만난 건 정치적 신의를 저버렸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며 “김 전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1월 말 사퇴 운운한 것도 작금의 상황과 전혀 맞지 않는 얘기라는 비판이 거세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이날 오후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도 “대통령의 사퇴 선언이 분명하게 나오지 않는 한 탄핵은 국회의원에게 주어진 중대한 의무이자 국민의 명령”이라며 “내일 탄핵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지금 이 순간 매우 엄중한 헌법적 절차를 앞두고 또다시 좌고우면하는 것은 깊은 상처를 입은 국민들을 또다시 차가운 거리로 내모는 일과 다르지 않다”며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탄핵안이 내일 통과될 수 있도록 새누리당 비박계를 마지막까지 설득하는 등 포기하지 말고 최선을 다하는 데서 길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에도 간곡히 요청한다. 탄핵소추안은 발의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통과가 목적이 돼야 한다”며 “부디 야3당 공동 보조를 유지하면서 탄핵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