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수 특검, 윤석열 검사 수사팀장 파견요청

윤석열(56·대전고검). 김경빈 기자

윤석열(56·대전고검). 김경빈 기자

최순실(60)씨 국정농단 사건의 특별검사로 임명된 박영수(64ㆍ사법연수원 10기) 변호사가 수사 실무를 이끌 팀장으로 윤석열(56ㆍ23기) 대전고검 검사을 요청했다.

박 특검은 1일 “법무부와 검찰에 윤 검사를 특검팀 수사팀장으로 파견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특검은 윤 검사에게도 따로 연락을 해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고 한다.

윤 검사는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 초기 특별수사팀장을 맡아 이른바 ‘항명 파동’을 불사했던 강골 검사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검찰 지휘부의 반대에도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압수수색과 체포 영장을 집행하면서 당시 검찰 수뇌부와 충돌을 빚었고, 그후 대구고검과 대전고검 등으로 좌천성 발령이 계속돼 왔다. 박 특검은 “이 때문에 복수 수사를 한다는 비판 나올 수도 있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럴 사람으로 뽑지는 않았다. 수사로 말하면 된다”고 말했다.

둘은 박 특검이 대검 중앙수사부장로 있던 지난 2006년 ‘현대차그룹 비자금 사건’과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을 수사할 당시 윤 검사가 중수부 소속 검사로 함께 일한 인연이 있다.

박 특검은 윤 검사를 시작으로 검사 20명에 대한 파견도 곧 법무부 등에 요청할 예정이다. 더불어 4명의 특검보를 비롯해 인선도 이번주내로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7년 이상의 법조(검사, 판사, 변호사) 경력이 있는 변호사 중 8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면 대통령이 이 중 4명을 3일 내에 임명해야 한다. 박 특검은 “윤 검사가 선발대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