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연금 추후납부 한다면 시기를 앞당기는 게 유리

지난달 30일 추납이 시행됐다. 지금까지 전업주부로서 보험료를 내지 않고 있었다면 임의가입을 하면서 추납을 해야 한다. 임의가입할 때 소득을 얼마로 신고하느냐에 따라 추납 보험료가 결정된다. 최소 99만원, 최대 211만원을 신고해야 한다. 보험료는 소득의 9%이다. 최소 8만9100원, 최대 18만9900원이다.

이 사이에서 경제 사정에 맞게 기준소득월액을 정하고 추납하는 게 좋다. 국민연금은 보험료가 낮을수록 소득대체율(생애평균소득 대비 노후연금의 비율)이 높게 설계돼 있다. 고소득층이 저소득층을 돕는 소득재분배 기능이 들어 있어서다. 소득을 얼마로 신고해서 어느 정도의 보험료를 낼지 궁금해 하는데, 최적의 지점이 있는 게 아닌 것이다.

소위 수익률을 따지면 8만9100원을 내는 게 좋지만 노후연금의 절대 액수가 작기 때문에 사정이 허락한다면 더 내는 게 좋다. 노후 연금은 가입자의 생애소득과 가입기간, 가입자 전원의 평균소득 등을 따져 산정한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되도록이면 종전에 본인이 낸 보험료 수준에 맞춰 내는 게 좋다. 과거에 낸 보험료보다 낮게 내면 생애평균소득을 낮출 수 있어서다.

추납을 할 요량이라면 이른 시일에 하는 게 중요하다. 추납보험료를 내는 시점에 따라 노후 연금 액이 달라진다. 국민연금은 2007년 개혁 때 소득대체율을 60%에서 50%로 내렸고 2008년부터 매년 0.5% 포인트 내리고 있다. 올해는 46%까지 떨어졌다. 계속 낮춰서 2028년에는 40%까지 떨어지게 돼 있다. 소득대체율이 40%라는 말은 월 소득이 211만원(전체 가입자의 3년치 평균소득)인 사람이 40년 동안 매달 19만원의 보험료를 냈을 때 211만원의 40%인 84만4000원을 연금으로 받는다는 뜻이다. 같은 돈을 추납하더라도 이른 시기에 해야 소득대체율을 높일 수 있다.

노후에 국민연금을 받을 무렵에 추납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정이 허락한다면 추납을 서두는 게 유리하다는 뜻이다. 추납 금액이 목돈이어서 부담 된다면 최대 60회까지 분납할 수 있기 때문에 분납을 활용해도 된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sssh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