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조총련 간부의 재입국 금지 확대 등 추진

일본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 제재 결의에 이어 2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독자 제재를 결정할 예정이다. 제재 내용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간부의 일본 재입국 금지 대상 확대와 미국이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가 포함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또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단체와 개인의 자산 동결도 강화된다. 일본은 올 2월 북한에 기항했던 제 3국 선박의 일본 입항 금지 조치 등을 담은 독자 제재를 취한 바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자금과 물품에 대해선 거의 전부 제재를 부과했다. 남은 것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