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오후 1시30분 대구 서문시장 방문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형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형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갑자기 방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30분쯤 청와대 경호팀과 함께 서문시장을 찾아 20여분간 피해 현장을 돌아보고 갔다. 서문시장은 지난달 30일 큰불로 4지구 상가 점포 679곳이 모두 불탔다.
 
추천 기사

국정농단 사태에 따른 민심을 의식해서인지 박 대통령은 이날 차량을 타고 시장에 도착한 뒤 상인들과 손을 잡는 등의 직접적 접촉을 하지는 않았다고 한다.박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태가 터진 이후 청와대 외부 일정에 참석한 것은 지난 10월27일 부산에서 열린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35일 만이다.
 
 
 
이날 서문시장 박 대통령을 기다리던 상인들은 "(대통령이 시장을 둘러만보고)그냥 바로 가버렸다. 이후에 어디 갔느냐"며 웅성거렸다. 이 과정에서 현장에서는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한 시민이 "(대통령이 탄핵 논란 와중에)염치없이 여기에 왜 오느냐. 왜 길만 복잡하게 만드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형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대통령 차량 떠난 뒤 고성으로 도기섭(63) 4지구 상인이 하소연 하자 경호원들이 막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형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대통령 차량 떠난 뒤 고성으로 도기섭(63) 4지구 상인이 하소연 하자 경호원들이 막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이 때 옆에 있던 60대 남성이 "대통령에게 무슨 욕을 하느냐"고 따졌다.

시민 2명의 말싸움은 10여명의 집단 입씨름으로 번졌다. 일부는 "맞는 말이다. (대통령이)왜 왔느냐"고 동조했다. 박 대통령에 우호적인 사람들은 "북한 김정은에게 가려고 그런 말을 하느냐. 어디 대통령에게 그런 말을 하느냐"고 맞섰다. 박 대통령의 예고 없는 방문을 계기로 시민들 사이에 갑론을박과 분란이 생긴 것이다.
 
관련 기사

이날 박 대통령을 경호하기 위해 경찰 등이 서문시장을 통제하면서 시장 일대에 차량 정체 현상이 빚어지기도 했다.

대구=김윤호·최우석·김정석 기자 kum.jung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