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1월 건설사 체감경기 1월 이후 최저

건설사들이 느끼는 주택경기 체감온도가 뚝 떨어졌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11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달보다 4.6포인트 하락한 76.1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1월(73.5) 이후 최저치다. CBSI는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 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100을 넘으면 그 반대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형 건설사의 11월 CBSI는 전월보다 15.4포인트 하락한 84.6을 기록했다. 대형 건설사는 지난 7월 이후 4개월 연속 기준선인 100.0을 유지했지만 11월에는 기준선 아래로 떨어졌다. 중소 건설사 CBSI도 3.0포인트 하락한 75.8로 나타났다. 8월부터 4개월 연속 70선 중후반대로 부진한 모습이다. 이홍일 건설산업연구원 경영금융연구실장은 “11.3 부동산 대책과 미국 대선, 최근 시중금리 인상 등이 건축 부문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주택과 비주택 신규공사수주 감소로 부진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12월 전망치는 11월보다 1.1포인트 오른 77.2로 건설경기가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실장은 “통상 12월에는 연말 공공 공사 발주 물량이 증가하는 계절적 요인이 있다”며 “12월 신규 공사수주 전망지수는 11월보다 8.0포인트 상승한 86.0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성희 기자 kim.sunghe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