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부겸 의원, 추미애 정면 비판…"경솔함으로 탄핵연대에 난기류"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지난달 27일 대구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체육관에서 열린 ‘김부겸의 새희망 콘서트-우리가 만드는 대한민국’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지난달 27일 대구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체육관에서 열린 ‘김부겸의 새희망 콘서트-우리가 만드는 대한민국’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더불어민주당의 김부겸 의원은 추미애 대표에 대해 “당 대표의 경솔함으로 탄핵연대에 난기류가 생겼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1일 추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단독 회동한 데 대해서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연대를 공고히 하는 데 중요한 건 첫째도 신뢰, 둘째도 신뢰, 셋째도 신뢰”라며 “어제 한 말과 오늘 한 말이 다르면 어떻게 함께 어깨를 걸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과 상의도 없이 대표의 독단으로 문제가 생긴 게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엄혹한 국면에서의 독선과 오판은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당장 국민의당이 반발하고,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 의원들은 탄핵 철회 의사를 밝히고 있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2일 탄핵안 처리가 사실상 무산됐는데도 내일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무모함마저 보이고 있다. 이 책임을 어떻게 감당하려 하느냐”며 “당 대표는 최고위원들과도 상의하지 않고, 의원들과도 협의하지 않고 있다. 도대체 누구와 의논해 결정하고 있는 것이냐”고 물었다.

김 의원은 “촛불 민심 앞에 대오각성해야 한다”며 “당장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 국민의당과 만나 사과하고 연대를 복원해야 한다. 더는 협상에 주도권을 쥐려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어 “촛불 앞에 한없이 겸손해져야 한다”며 “광장의 열기를 국회가 해결하려면 정치적 욕심을 버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