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꿀팁] 소비자 현혹하는 불법금융광고 10대 유형 알아보니…

급전이 필요했던 구직자 김모(31)씨는 “직업이 있는 것처럼 서류를 꾸며 대출을 받아주겠다”는 인터넷 대출업자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대출업자는 대출금에서 고액의 수수료를 뗀 뒤 나머지 금액만 김씨에게 전달했다. 그런데 얼마뒤 대출을 받은 금융회사가 김씨를 ‘사기대출’로 수사기관에 고발했다. 결국 김씨는 범죄자가 될 처지에 놓였다.

이는 불법대출의 위험성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다. 금융감독원은 1일 소비자를 현혹하는 불법금융광고 10대 유형을 공개했다. 이 같은 불법금융에 속지 말라는 취지다. 금융꿀팁 200선의 21번째 주제다.
 
①“대출서류 만들어드립니다”
주로 무직자를 노리는 불법광고다. “신용등급 올려드립니다”라는 문구를 내걸기도 한다. 직업이 없으면 신용등급이 낮아 대출을 받기 어렵다는 점을 파고드는 수법이다. 재직증명서나 계좌거래내역서를 허위로 작성한 뒤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아주는 대신 대출자에게 고액의 수수료를 받아낸다. 속칭 ‘작업대출’이라 부른다. 명백한 범죄이기 때문에 이런 유혹에 절대 넘어가선 안 된다. 작업대출업자의 도움으로 가짜서류를 제출해 대출을 받으면 대출자도 공ㆍ사문서 위조범과 공모한 혐의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②“휴대폰만 있으면 누구나 대출”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비롯한 콘텐트 이용을 많이 하는 대학생을 주 표적으로 삼은 불법광고다. 휴대전화의 소액결제 기능을 이용해 게임 아이템 등을 구입한 뒤 되팔아 현금화하는 수법이다. 수수료를 많이 뗀 뒤 남은 금액을 대출금이라며 건네 준다. 대출자의 휴대전화를 대포폰으로 매각하기도 한다. 이렇게 되면 대출자는 불법 대포폰 매매에 가담한 범죄 혐의자가 될 수 있다.
 
③“카드 대금 대신 내 드립니다”
가짜 물품 거래를 통해 대출금보다 많은 돈을 빼가는 ‘카드깡 대출사기’다. 당장은 대출금을 받을 수 있지만 한두달 뒤 대출금보다 규모가 훨씬 큰 카드대금을 결제해야 한다. 결국 대금 결제를 못해 채무불이행자로 전락할 수 있다. 더구나 카드깡은 여신전문금융업법에 위반하는 범죄행위다.
 
④“못 받은 돈 돌려드립니다”
불법 채권추심업자가 길거리 현수막으로 내거는 광고 문구다. 이 말을 믿고 채권추심을 의뢰하면 추심업자는 의뢰인에게 수수료ㆍ공탁금ㆍ압류비용 등을 빌미로 거액의 돈을 요구한다. 결국 추심업자에게 떼이는 수수료가 못 받은 돈만큼 커질 수 있다. 자칫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얘기다. 채권추심은 정식 신용정보회사 등 합법 채권추심업자에 의뢰하는 게 좋다. 합법 회사 여부는 금융소비자 포털 파인(fine.fs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⑤“신용등급 관계없이 누구나 대출 가능”
미등록 대부업체(사채업자)의 대표적인 허위ㆍ과장 광고다. 대출을 받더라도 연 200~300%의 고금리를 부담해야 하는 것은 물론 강압적인 채권 추심에 시달릴 수 있다.
 
⑥“정부지원 대출 OO론 받으세요”
정부가 지원하는 서민금융상품인 햇살론ㆍ미소금융 등을 사칭하는 불법대부업체가 횡행하고 있다. 인터넷광고나 이메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오는 정부지원 대출상품 광고는 모두 불법이다. 정부지원 상품을 취급하는 제도권 금융회사는 이런 방식의 대출 권유를 하지 않는다.
 
⑦“즉시대출ㆍ당일대출 해 드립니다”
사채업자가 자금사정이 급한 소비자를 현혹해 고금리를 받아내려는 광고문구다. 대출이 필요하다면 ▶금융소비자 포털 ‘파인’ ▶금융감독원 서민금융 1332(www.s1332.fss.or.kr) ▶사회적기업 한국이지론(www.egloan.co.kr) 중 한 곳에 연락해 상담하는 게 좋다.
 
⑧“통장 구합니다”
보이스피싱에 쓸 대포통장을 구하는 불법 광고다. 통장의 매매ㆍ임대는 용도나 사유를 불문하고 전자금융거래법에 위반되는 범죄행위다. 통장을 양도한 사람도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⑨“원금보장+고수익보장”
거짓말이다. 불법 유사수신업자들이 고객을 모으기 위해 사용하는 전형적인 수법이다. 투자 위험 없이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는 금융상품은 없다.
 
⑩“테마주 추천, 상위 1% 비법”
증권시장의 유사 투자자문업자가 내거는 미끼 광고다. 이런 문구에 현혹돼 거액의 투자금을 맡겼다고 손실을 보는 사례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이태경 기자 lee.taeky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