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아이돌 성추행 논란' 코미디언 이세영, 경찰 조사 받는다

남자 아이돌을 성추행 하는 듯한 영상으로 논란이 된 코미디언 이세영(27)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최근 남자 아이돌 B1A4의 팬들이 국민신문고에 '이세영씨의 성추행 혐의를 경찰이 수사해달라'는 글을 올려 여성청소년수사팀이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맡게 됐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6일 tvN의 예능 프로그램인 'SNL코리아' 제작진은 이씨가 B1A4 멤버들의 민감한 부위를 만지는 듯한 영상을 공식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페이지에 게시했다. 영상은 SNL코리아에 호스트로 출연하게 된 B1A4가 제작진·출연자들과 처음 인사를 하는 장면이었다. 이 자리에서 이씨는 다른 여성 출연자들과 갑자기 달려 나와 아이돌 멤버들의 몸을 더듬는 '돌발행동'을 했다. 영상에는 B1A4 멤버들의 당황한 표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제작진은 이걸 웃으라고 올린 건가. 입장 바꿔 남녀 성별이 달랐다면 어땠겠나""엄연한 성추행이다"며 문제제기를 했다. 반응이 심상치 않자 제작진은 "호스트에 대한 부적절한 행동이었으며 앞으로 이런 일이 더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겠다"고 B1A4 멤버들에게 공개 사과했다. 이씨도 자신의 SNS에 "멤버 한 분 한 분에게 사과드렸고 팬 분들에게도 다시 한 번 사죄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