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진석 "박 대통령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 만장일치 당론 채택"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1일 "내년 4월 말 대통령 사임, 내년 6월 말 조기대선 일정을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안정적인 정권 이양을 위해, 최소한의 대통령 선거 준비기간 확보 위해, 탄핵심판의 종료시점과도 비슷한 그런 시점을 택해 가장 합리적인 일정이라는 데 우리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 전원이 만장일치 박수로 당론 채택을 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공식 당론을 토대로 야당과의 협상에 임해서 꼭 당론이 관철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의원총회에는 박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친박계 의원들과 늦어도 4월 말 퇴진 약속을 요구하고 있는 비박계 의원들이 골고루 참석했다.

비박계 유승민 의원은 '4월 퇴진, 6월 대선' 당론에 대해 "당론으로 정했으니 나 역시 찬성"이라며 "야당이랑 협상이 안되면 탄핵으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비박계 김무성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긴급 회동을 갖고 박 대통령의 퇴진 시점과 탄핵안 발의 여부에 대해 논의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질서있는 퇴진'과 관련한 협상은 임하지 않기로 했던 야3당 합의를 깨고 추 대표가 독자행동을 한 데 대해 반발하면서 야권이 분열하는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새누리당은 당론을 토대로 9일 전까지 최대한 야당과 접촉해 합의를 이끌어내겠다는 전략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