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2일 탄핵안 처리 안해"…추미애 독자행보 비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2일 탄핵안 처리는 안하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탄핵 하자고 오늘도 발의서를 보내줄테니 2일 표결을 위해 발의하자고 했다"며 "가결이 보장되지 않은 발의는 무의미하기 때문에 안하겠다고 거부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이 탄핵안 발의 자체를 거부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박 위원장은 "탄핵안 발의는 가결에 목표를 둬야지 발의에 목표를 두면 안된다"며 "9일까지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추 대표의 독자행보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그는 추 대표가 오늘 아침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긴급회동을 가진 데 대해 "만난 것을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어제 저녁 김 대표가 누구와 같이 만나자고 했지만 안 갔다. 야3당 대표가 탄핵 때까지는 (여당과) 만나지 말자고 합의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