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갑상샘암 증가는 '과잉 진단' 때문?…"2cm 미만 종양이 대부분"

국내 갑상샘암 증가의 대부분은 2cm 미만의 '작은' 종양 발견에 따른 것이며, 이는 조기 검진의 영향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이진수ㆍ오창모 박사, 연세대 박소희 교수는 1999년 대비 2008년 갑상샘암의 증가 추이를 분석한 자료를 1일 공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영국의학저널(BMJㆍ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게재됐다.

분석 결과 갑상샘암 발생률은 1999년 인구 10만명 당 6.4명에서 2008년 40.7명으로 6.4배나 증가했다. 특히 갑상샘암 발생률 증가의 94.4%는 2cm 미만의 종양인 것으로 나타났다. 암 병기별로도 '국한병기'나 '국소병기'가 증가분의 97.1%를 차지했다. 해당 병기는 상대생존율이 100%가 넘는 상태로 조기 진단이 대부분이라는 걸 의미한다. 이러한 연구 결과에 대해 루이스 데이비스(Louise Davies) 미국 다트머스 의대 교수는 "갑상샘암 발생률의 증가가 밝혀지지 않은 새로운 위험 요인 때문이 아니라 과잉 진단에 따른 것임을 강력히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갑상샘암은 '과잉 진단' 논란의 한가운데에 서 있다.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갑상샘암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국가로 알려져 있다. 미국과 비교해 국내 남성의 갑상샘암 발생률은 약 4배, 여성은 약 5배 높은 수준이다. 과잉진단을 지적하는 연구 결과도 이어지고 있다. 안형식 고려대 교수팀은 2008~2009년 지역별 갑상샘암 발생률과 지역별 갑상샘암 검지율을 비교했더니 매우 높은 상관관계가 있었다고 보고했다. 국제암연구소(IARC)도 2003~2007년 한국서 갑상샘암으로 진단받은 여성의 90%, 남성의 45%가 과잉 진단에 따른 것으로 추정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립암센터는 지난해 9월 '7대암 검진 권고안'을 제정ㆍ발표하면서 무증상 성인이 갑상샘암 초음파 검진을 받는 걸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갑상샘암 검진을 원하는 경우 검진의 이득ㆍ위해에 대해 적절한 정보를 제공한 후 실시하도록 했다.

류준선 국립암센터 갑상샘암센터장은 "크기가 작고 당장 생명에 지장이 없더라도 갑상샘암이 발견되면 환자 대부분이 관찰보다 수술을 택하게 된다. 그러면 수술 후 갑상선호르몬제를 평생 복용하는 등 부담을 떠안아야 한다"고 말했다. 류 센터장은 "목의 혹, 목소리 변화 등 갑상샘암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거나 가족력 등 위험 요인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면 일상적인 초음파 검진을 줄이도록 권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