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누리 비주류 "박 대통령, '내년 4월30일 사퇴' 조속히 밝혀야"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는 1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조기 퇴진 시간을 명확히 해달라"며 "그 날짜는 4월 30일이 적당하다"고 말했다.

김무성, 유승민, 나경원 의원 등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이 모임에선 전날에도 대통령의 4월말 퇴임을 주장하면서 청와대에 입장을 요청했다.

비상시국회의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은 "청와대에 비상시국회의 논의 내용이 전달돼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국민에게 입장을 조속히 밝혀주길 진심으로 요청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날도 국회에서 대통령 퇴진 시기를 못박아야 한다는 요청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기를 바란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반복해서 내놨다.

황 의원은 국회에서의 탄핵안 표결 여부와 관련해 "탄핵안이 상정될 경우 탄핵안 가결정족수를 확실하게 확보하고 있고, 탄핵안과 관련된 우리의 입장은 하나로 분명히 정해서 갈 것"이라며 "현 상황에서 비상시국회의 멤버 이탈, 입장변화 때문에 탄핵안이 가결되지 않을 거라는 잘못된 추측으로 논의를 희석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야당이 계속 협상에 임하지 않을 경우 탄핵안 표결에 참여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황 의원은 "지금 시점에서는 야당에 협상을 간절히 촉구한다"며 "그 이후 내용은 이후 상황에 따라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황 의원은 야당에 대해 "대통령이 조기퇴진 입장을 밝힌만큼 국회 차원에서 어떻게 이 난국을 풀어야할지 적극적으로 협의에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며 "야당이 단 한마디로 '협상이 없다'고 말하는 것은 참으로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하며 협상테이블에 오를 것을 촉구했다.

황 의원은 또 친박계를 향해서도 "이정현 대표께서 '야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으면 손에 장을 지지겠다'고 한 건 야당을 심각하게 자극하는 발언"이라며 "적어도 친박의 지도자들은 지금 그런 얘기를 하면 안될 때"라고 지적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