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기환 전 수석, 추가 중대범죄로 구인장 집행돼 영장실질심사받아

현기환 전 대통령 정무수석. [중앙포토]

현기환 전 대통령 정무수석. [중앙포토]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엘시티) 사업과 관련 시행사 이영복(66·구속기소)회장에게서 수억원을 받은 혐의(뇌물수수·알선수재)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기환(57) 전 대통령 정무수석이 1일 오전 부산지방법원에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부산지검은 앞서 이날 오전 9시40분 현 전 수석이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던 인제대 백병원에 수사관을 보내 구인장을 집행했다. ”영장 사실 외에 또 다른 중대한 범죄사실을 포착하고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정한 상태여서 신변보호를 위해 병원과 환자 상태를 의논해 구인장을 집행했다”는 것이 검찰 설명이다.

검찰은 그러나 “현 전 수석의 중대범죄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구인장은 법원이 심문을 목적으로 피고인 또는 증인을 강제로 소환하기 위해 발부하는 영장이다.

현 전 수석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 심사)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부산지법에서 열렸다. 현 전 수석은 휠체어를 타고 수사관과 함께 법원에 도착했다. 그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애초 현 전 수석은 2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현 전 수석은 엘시티 개발과 관련 이 회장에게서 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30일 오후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하지만 영장이 청구된 비슷한 시각에 현 전 수석은 묵고 있던 부산진구 L호텔에서 흉기로 왼쪽 손목을 긋는 자해를 해 인대가 손상되는 상처를 입었다. 이날 오후 늦게 2시간가량 백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회복실에서 회복 중이었다.

부산=황선윤·이은지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