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종룡 "금리 급변동 시 채권시장안정펀드 재가동"

임종룡 금융위원장. 장진영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 장진영 기자

정부가 시장금리 상승으로 채권시장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면 1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재가동키로 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일 정례 금융개혁기자간담회에서 “국내외 금리 추이 등 시장의 작은 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채권시장안정펀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자금난을 겪는 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조성됐었다. 당시 90개 금융사와 채권시장안정펀드 운영을 위한 협약을 이미 체결했기 때문에 캐피탈 콜 방식으로 최대 10조원까지 운영할 수 있다는 게 금융위 설명이다. 임 위원장은 “필요시 규모를 확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산업은행의 ‘회사채 인수지원 프로그램’은 내년 1분기에 본격 운영된다. 중견ㆍ중소기업의 중위험 회사채를 산은이 최대 5000억원 규모로 인수해줄 예정이다. 국내 회사채 시장은 대기업의 우량채권 비중이 80%에 달한다. 이 때문에 중위험채권을 발행하는 중견ㆍ중소기업은 회사채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이 쉽지 않았다. 특히 시장금리 상승으로 중소기업의 신규자금조달 비용이 증가할 수 있어서 국책은행이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서민ㆍ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강화키로 했다. 금리상승으로 가계의 이자부담이 늘어나면 서민의 금융부담이 커지고 소비여력이 제한될 수 있어서다. 임 위원장은 “정책서민금융ㆍ중금리대출 등 서민금융 공급을 늘리고 한계 차주의 연체부담을 완화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금리상승과 불경기로 서민층이 대출 연체에 빠질 가능성이 커질 수 있어서 은행권과 함께 TF를 구성해 내년 초까지 연체차주 지원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예컨대 실직ㆍ휴업으로 소득이 감소한 차주에 대해서는 대출 원금 또는 이자 상환을 유예해주는 제도를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주택담보대출 연체 시 주택을 경매에 부치는 것을 일정기간 유예해주는 방안도 논의된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