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원도도 AI 뚫렸다' 철원서 AI 의심축 발견돼 예방적 살처분

강원도 철원군 산란계 농장에서 폐사한 닭이 조류인플루엔자(AI)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강원도는 지난 30일 철원군 갈말읍 강포리 산란계 한 농장에서 폐사한 닭 5마리를 대상으로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에서 1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H5형 항원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1일 밝혔다.

서종억 강원도청 축산과 동물방역담당은 “전화 예찰 과정에서 철원의 한 농장에서 닭 15~20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곧바로 현장을 방문했다”며 “우선적으로 5마리 대한 간이검사에서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닭 3만 마리를 4개 동에 나눠 키우는 농장주는 1개 동에서 닭 1~2마리 정도 폐사하는 경우는 있는데, 지난 30일 오후엔 1개 동에서 많게는 4~5 마리가 폐사해 검사를 의뢰했다.

당시 현장에 도착한 방역당국 관계자는 폐사한 닭 5마리에 대한 간이검사를 실시했고, 5마리 모두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어 폐사한 닭의 시료를 채취해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에서 1차 검사를 실시, 1일 오전 2시쯤 H5형 항원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현재 방역당국은 이 농장에서 사육하는 닭 3만 마리와 함께 인접한 농장 1곳의 닭 1만5000마리 등 모두 4만5000마리 대해 예방적 살처분에 들어갔다.

이 농장은 지난 22일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경기도 포천군의 산란계 농장에서 1.6㎞ 떨어진 곳에 있다. 함께 살처분에 들어간 농장은 이 농장과 불과 10m 이내에 있다.

이와 함께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는 현재 시료를 종란에 접종한 뒤 배양해 폐사 여부를 확인하는 종란 검사를 하고 있다. 종란 검사에서 3일 내 폐사하면 고병원성 AI를 의심,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이 때문에 고병원성 확진 여부는 오는 4∼5일 중에 나올 예정이다.

석성균 강원도청 축산과장은 “고병원성 AI 전파 요인인 야생조류, 쥐 등 설치류를 농장과 철저히 차단하고, 의심증상을 보이는 가축 발견 즉시 시·군 또는 관할 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철원군은 그동안 AI 유입 차단을 위해 갈말읍 군탄리와 강포리 등 3개소에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를 설치·운영해왔다.

철원=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