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거진M] 주말에 뭐 볼래?…미씽:사라진 여자 vs 캡틴 판타스틱

이 영화, 볼만해?
지금 영화관에선…

미씽:사라진 여자
감독·각색 이언희 출연 엄지원, 공효진, 김희원, 박해준 각본 홍은미 프로듀서 백현익 촬영 김성안 편집 이현미, 황이슬 미술 이미경 의상 김정원 음악 심현정, 강민국 장르 미스터리 상영 시간 100분 등급 15세 관람가 개봉일 11월 30일

줄거리 이혼 후, 어린 딸 다은(서하늬)을 키우며 TV 드라마 홍보 일을 하느라 정신없는 지선(엄지원). 다은을 제 딸처럼 돌보던 중국인 보모 한매(공효진)가 어느 날 말 한마디 없이 다은을 데리고 사라진다. 변호사(조달환)와 경찰은 지선이 다은의 양육권 분쟁에서 불리해지자 이런 일을 꾸민 게 아니냐고 의심한다. 아무도 그의 말을 믿어 주지 않자, 지선은 직접 다은과 한매를 찾아 나선다.

별점 ★★★☆ 한국영화에서 ‘살아 숨 쉬는 여성 캐릭터’를 만난 것이 얼마 만인가. 기존 한국영화에 ‘일하는 엄마’ ‘아이를 잃은 여성’ 캐릭터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 영화만큼 그 현실을 생생하고 사실적으로 그려 낸 작품은 극히 드물었다. 홀로 아이를 키우기 위해 일에 매달리지만 그럴수록 아이에게서 멀어지는 것 같은 기분, 그 점을 빌미로 양육권을 뺏으려는 전남편(고준)의 가족, 때를 가리지 않고 빗발치는 업무 전화…. 발버둥 칠수록 점점 더 불리한 입장으로 내몰리는 지선의 상황을 묘사하는 극 초반의 사실감이 엄청난 흡인력을 발휘한다.

경찰도, 전남편도, 심지어 지선의 변호사조차 지선의 편이 아니다. 지선은 결국 혼자 다은과 한매를 쫓을 수밖에 없다. 덜덜 떨면서도 절박한 용기로 성매매 업소와 빈집을 기웃거리는 지선의 모습이 설득력 있게 그려진다. 그렇게 한매의 사연을 파헤친 지선이 결국 마주하는 것은, 한매가 자신과 다를 바 없는 ‘피해자’라는 사실이다. 그는 ‘여성’이자 ‘엄마’라는 이름으로 한국 사회의 가장 그늘진 구석으로 내몰렸고, 바로 그 어둠이 지금의 한매를 만들었다. 극 후반, 지선과 한매가 서로를 마주하는 클라이맥스 장면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슬픔에 공감한다. 그 순간, 이 사건의 가해자는 결국 그들을 둘러싼 사회라는 것을, 이 영화는 분명히 한다. 그 감정적 설계가 굉장히 탁월하다. 이 영화와 마찬가지로 갑자기 자취를 감춘 여성의 행방을 쫓는 과정에서, 그가 우리 사회에서 얼마나 힘든 삶을 살아왔는지 돌아보는 ‘화차’(2012, 변영주 감독)와 비교하자면 더욱 돋보이는 점이다. ‘화차’는 문호(이선균)가 약혼녀 선영(김민희)을 찾아 나서는 형식으로, 선영의 비밀을 알게 된 문호의 감정이 다소 모호하게 처리됐다. 아쉬운 점이 없는 건 아니다. 극 후반 모든 미스터리가 풀리는 지점에서 터져야 할 극적 카타르시스의 강도가 다소 약하게 느껴지는 점이 특히 그렇다. 그럼에도 이 작품이 남다른 장점을 지닌 한국영화라는 사실은 부인하기 힘들다.

★★★☆ 미스터리 스릴러의 외양 안에 두 여성이 마주한 수난을 혹독하고 진하게 그렸다. 최근 한국영화에서 좀처럼 찾기 힘든 생생하고 입체적인 여성 캐릭터를 통해, ‘모성’과 ‘여성성’을 섬세하게 탐구하는 영화. 고석희 기자
★★★ 스릴러 장르를 우회하여 사회적 최약자라 할 만한 외국인 여성의 현실적 문제를 선명하게 드러낸다. ‘모성’이란 독보적 주제를 다뤘다는 점이 눈에 띄지만, 장르적 표현과 현실 묘사의 괴리가 적지 않다. 김나현 기자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캡틴 판타스틱
감독 맷 로스 출연 비고 모텐슨, 조지 맥케이, 사만다 이슬러 장르 드라마 상영 시간 119분 등급 15세 관람가 개봉일 11월 30일
줄거리 교육에 대한 남다른 가치관과 기준을 가지고 숲속에서 와일드 스쿨링을 하며 살아가는 아빠 벤(비고 모텐슨)과 여섯 아이는, 엄마 하퍼(캐서린 한)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숲을 떠나 낯선 도시로 향한다. 그곳에서 아이들은 자신들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며 혼란에 빠지고, 벤 역시 자신의 신념을 바꿀 만한 사건을 겪는다.

별점 ★★★★ 아버지이자, 선생님이며, 한 공동체의 리더인 ‘캡틴’ 벤. 그는 여섯 아이와 함께 숲에 산다. 숲은 이 가족의 집이자, 놀이터이고, 학교다. 아이들은 벤의 교육 철학에 따라 매일 스트레칭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암벽을 등반하며, 직접 사냥도 한다. 그리고 밤마다 모닥불 앞에서 노엄 촘스키의 책을 읽고 토론을 벌인다. 벤은 아이들의 보호자로서 자신의 신념에 맞는 삶의 방식을 아이들에게 가르친다. 하지만 결코 자신의 생각을 아이들에게 주입하진 않는다. 항상 자신과 다른 의견을 가진 아이들과 토론하고 논의하며, 이를 통해 의견을 수정할 줄 안다. 이 과정에서 아이들은 생각한 것을 말하고, 말한 것에 대해 책임지는 법을 스스로 배운다. 각자 자신만의 공간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을 지켜보는 것은 기분 좋은 충격이다.

하지만 영화는 아메리칸 스타일의 홈스쿨링 이야기가 아니다. 도시화되지 않은 아이들이 도시에 적응하는 이야기다. 도시에서의 생활은 새로운 경험의 연속이며, 아이들은 낯선 것과 마주치며 변해 간다. 강하게 자라는 듯했던 여섯 아이는 물론, 작지만 이상적인 사회를 만들고자 했던 벤의 인식도 점차 바뀐다. 이 부분에서 이 영화의 재미가 드러난다. 아이들은 아버지의 교육 방식을 의심하기 시작하고, 벤도 자신의 신념이 과욕은 아닐까 고민한다. 그러나 이 가족은 늘 그랬듯 회의와 토론을 통해 서로 이해하고, 자신들이 나아갈 방향을 찾는다.

숲을 떠나 더 큰 세계로 나가는 큰아들 보(조지 맥케이)에게, 아버지이자 스승인 벤은 이렇게 조언한다. “늘 진실만 말하고, 비굴해지지 마. 매일을 네 생애 마지막 날처럼 살고, 용기 있고 패기 있게 만끽해. 인생은 짧아.” 저마다 각자의 인생에서 진정한 ‘캡틴’으로 자라나는 아이들의 성장이 가슴 깊이 남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 어떤 신념을 선택했기 때문에 마주해야만 하는 것들, 거기서 오는 희열, 격렬한 반대, 스스로 느끼는 회의…. 그 사이에서 어떤 태도를 취하는 것이 가장 타당한지에 대해 사려 깊은 결말을 보여 준다. 두고두고 기억할 아름다운 결말이다. 장성란 기자

 
두 남자
감독 이성태 출연 마동석, 최민호, 김재영, 다은 장르 범죄, 액션 상영 시간 91분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개봉일 11월 30일

줄거리 ‘팸(가출 청소년들의 공동체)’의 리더 진일(최민호)은 친구들과 절도를 일삼으며 길에서 지낸다. 어느 날 진일은 노래방 악덕 업주 형석(마동석)의 차를 훔쳤다 잡히고, 이 사건을 빌미로 형석은 진일의 여자친구 가영(다은)을 강제로 잡아 둔다. 이 사건에 과거 악연인 성훈(재영)까지 얽히며 모두의 관계는 악화되고, 진일은 형석의 딸을 납치하는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한다.

별점 ★★☆ 가출 소년과 사채로 빚의 구렁텅이에 빠져 불법을 저지르는 성인 남자. 진일과 형석은 ‘악인’이라기보다 ‘사회가 만든 불행한 인간상’에 가깝다. 계급적으로 이들의 반대 위치에서 끊임없이 악행을 저지르는 성훈까지, 세 남자가 만날 때 비로소 이 영화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보인다. 거친 연출과 이야기의 흐름은 아쉽지만, 첫 주연으로 부족함 없는 최민호의 연기를 만날 수 있다. 윤이나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