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무성 "박 대통령 '4월30일 퇴임' 약속 안하면 9일 탄핵안 의결 참여"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발의 여부에 대해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여의도 모처에서 1시간 정도 긴급 회동을 했지만 "1월 말 퇴진(추 대표)"과 "4월 말 퇴진(김 전 대표)" 입장이 팽팽히 맞섰다.
[사진 YTN 캡쳐]

[사진 YTN 캡쳐]

김 전 대표는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4월 말 퇴임이 결정되면 굳이 탄핵하지 않고 그걸로 하는게 좋지 않겠나 제안했고 추 대표는 1월 말 퇴임해야 한다고 해서 합의를 보지 못했다"며 "서로의 입장에 대해 의견 교환을 많이 했고 결론없이 끝났다"고 말했다.

추 대표도 "(회동에서) 대통령의 사퇴는 늦어도 1월말까지 이뤄져야 된다고 주장했다"며 "법적으로는 탄핵과 동시에 대통령의 권한 정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긴급 회동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전 대표의 손에 들려있는 메모지에는  헌정수호가 어렵다  등 대통령의 4월30일 퇴임을 주장하는 근거들이 적혀 있다. 위문희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의 긴급 회동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전 대표의 손에 들려있는 메모지에는 "헌정수호가 어렵다" 등 대통령의 4월30일 퇴임을 주장하는 근거들이 적혀 있다. 위문희 기자

추 대표는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서 온 국민이 대통령의 조속한 퇴진을 바라고 있는데 대통령은 퇴진 일정에 대해 언급이 없었다. 국회에 공을 또 넘겼다"며 "그래서 국회로선, 헌법 기관으로서 탄핵을 해야 된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개헌 관련 논의도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추 대표는 "전혀 없었다"며 "제가 탄핵을 강력히 촉구하고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새누리당 비주류마저 당장 탄핵보다는 퇴임 시점을 못박자는 쪽으로 기울면서 탄핵안 통과에 필요한 정족수(200명) 채우기가 위태로운 분위기다.

김 전 대표는 4월말 퇴진 주장의 근거로 "대통령 탄핵으로 간다고 하더라도 헌법재판소 판결이 나오려면 4월 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험이 많은 원로들 모임에서도 정권의 안정적 이양이 중요하기 때문에 4월 말 퇴임이 좋겠다는 권유가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야당과) 협상은 계속 하겠다"며 "만약 대통령 퇴임시기를 4월30일 못박는 것으로 합의가 안된다면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4월30일 퇴임에 대한 대통령의 답을 듣는 것으로 의결하고, (답을 듣는 게) 안 될 경우 9일 탄핵안 의결에 참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경희·위문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