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다기리 조, "박근혜씨와 연기하고파"

 

영화 ‘메종드 히미코’ 등으로 한국에서도 인기를 모으고 있는 일본의 배우 오다기리 조(40·사진)가 ‘함께 연기하고 싶은 사람’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지목했다.

지난달 28일 대만에서 열린 ‘속 심야식당’ 프리미어 상영회에서다. 이 자리에서 취재진으로부터 “새로운 속편이 제작되면 함께 연기하고 싶은 배우가 누구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지금이라면 박근혜씨죠. 재밌을 것 같아요. 지금 화제인 분이라서”라고 답했다. 그는 재치있는(?) 답변으로 회견장을 단번에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오다기리 조는 ‘비몽’‘마이 웨이’‘풍산개’‘미스터 고’ 등 한국 영화에도 다수 출연했다. 지난 10월 영화 ‘오버 더 펜스’로 부산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