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문시장 화재 10시간 더 지속 예상

대구 서문시장 4지구 화재가 30시간 넘도록 계속되고 있다. 1일 오전 8시 현재까지 상가에 붙은 불이 완전히 꺼지지 않았다. 대구시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1일 "잔불까지 완전히 끄려면 앞으로 10시간 이상 더 걸릴 것 같다"고 밝혔다. 불이 난 4지구에는 섬유 원단과 의류·침구류를 취급하는 점포가 밀집해 있다. 대구시소방안전본부는 큰 불을 잡은 뒤에도 소방차 48대와 인력 250여명을 투입해 밤샘 잔불 정리 작업을 했다. 앞서 지난 2005년 12월 발생한 서문시장 2지구 화재 때도 완전 진화에 40시간 이상 걸렸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1일 오전 10시부터 현장 감식을 한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전기안전공사·가스안전공사 등 40여명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이 발화 지점으로 추정되는 곳을 중심으로 화재 현장 이곳저곳을 돌아본다. 경찰도 화재 수사 전담팀을 따로 꾸려 폐쇄회로TV(CCTV)를 입수해 분석 작업에 나선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